고성군 현내면 어민에 저도어장 개방
상태바
고성군 현내면 어민에 저도어장 개방
  • 속초/ 윤택훈기자
  • 승인 2020.04.07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 동해안 최북단 황금어장인 저도어장이 9일부터 고성군 현내면 어업인들에게 개방된다.

7일 강원도환동해본부는 동해안 최북단 북방한계선(NLL)에서 1㎞에 위치한 저도어장을 9일 올해 처음 개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도어장은 지난 1964년 어로한계선 설정 이후 조업 구역 축소 등으로 고성 어업인들이 어려움을 겪자 1972년 첫 개방 됐다.

이후 매년 4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9개월간 개방된다.

올해는 고성군 현내면의 어선들이 입어해 20억의 소득을 올릴 것으로 예상한다.

어민들은 문어, 해삼, 홍합, 해조류, 게 등을 잡는데 저도어장에서 나오는 대문어는 크고 맛이 좋아 전국적으로 명성을 얻고 있다.

저도어장이 개방하면 싸고 좋은 대문어를 살 수 있다는 소문에 고성군을 찾는 관광객도 늘어나 지역경제 활성화에 한몫하고 있다.

고성군과 고성군수협은 저도어장 입어에 따른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어업인을 대상으로 월선 조업 금지 등 안전교육과 함께 조업 구역 이탈 방지를 위한 경계 부표를 설치했다.

또 강원도환동해본부, 속초해양경찰서, 해군 제1함대는 어업지도선 등 6척을 고정 배치해 만약의 사태에 대비한다.

[전국매일신문] 속초/ 윤택훈기자
younth@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