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 與 “과반으로 압승” vs 野 “무능한 정부 심판”
상태바
[4·15 총선] 與 “과반으로 압승” vs 野 “무능한 정부 심판”
  • 4·15총선 특별취재반
  • 승인 2020.04.09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왼쪽)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선대위원장이 9일 오전 서울 관악구 더불어민주당 유기홍 후보 사무실 인근에서 관악갑에 출마한 유기홍 후보를 지원 유세하고 있다. /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9일 오전 서울 강북구 한천로에서 열린 강북갑 정양석 후보 유세에서 정 후보와 함께 주민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사진 왼쪽)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선대위원장이 9일 오전 서울 관악구 더불어민주당 유기홍 후보 사무실 인근에서 관악갑에 출마한 유기홍 후보를 지원 유세하고 있다. /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9일 오전 서울 강북구 한천로에서 열린 강북갑 정양석 후보 유세에서 정 후보와 함께 주민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이해찬, 지원유세 막판 스퍼트
‘정치적 고향’ 관악구 유세현장 방문
“과반수 넘겨 안정적 국정 승기 잡아
다수여당, 개혁과제 처리 좋은 기회”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9일 총선 필승을 위한 막판 스퍼트를 올렸다.

이 대표는 이날 관악구 유세현장을 찾아 정태호(관악을)·유기홍(관악갑) 후보를 지원했다.

이 대표는 정 후보와 유 후보를 차례로 만나 “이번에 민주당이 제1당이 되고 더불어시민당과 함께 (국회 의석) 과반을 넘겨 국정을 안정적으로 끌어갈 수 있는 승기를 잡았다”며 “전반적으로 민주당이 승기를 잡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0대 국회에서는 우리가 다수당이지만 과반을 못 넘기면서 야당 세력에 발목이 잡혀 뭐 하나 처리하려면 시간도 많이 걸리고 어려움이 많았다”면서 “그러나 그런 것을 다 떨쳐버리고 다수 여당이 돼 여러 개혁과제를 하나씩 처리할 좋은 기회가 다가오고 있다”고 했다.

다만 “아직도 수도권을 중심으로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며 “마지막 일주일동안 최선을 다해 긴장을 놓지 않고 매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자신의 보좌관을 지낸 정 후보에 대해서는 “저와 30년 동안 같이한 동지”라며 “진작에 의원이 돼서 지금쯤 3선은 돼야 했는데 중간에 방해하는 사람들이 있어서 좀 늦었다. 그간 쌓은 경험을 다 쏟아부을 기회를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유 후보에 대해서는 “서울대 학생운동 시절부터 평생, 40년 넘게 같이 해온 정치적 동지”라며 “그동안 뜻하지 않은 바람이 불어 어려움을 겪기도 했지만 이번엔 그런 바람이 없다. 유 후보는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는 훌륭한 자질을 가졌다”고 말했다.

정 후보는 “이번에 저를 국회로 보내주시면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고 문재인 정부와 대한민국을 성공적으로 이끄는 데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 후보는 “이 대표는 서울대 학생 운동 선배로, 민주화 운동의 고락을 함께 했다”며 “인연은 오래도록 이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쟁자인 미래통합당의 김대호 후보가 ‘세대 비하’ 논란으로 제명된 데 대해선 “준비되지 않은 후보를 내보낸 통합당의 공천 시스템이 근본적인 문제”라고 꼬집었다.

이어 ‘세월호 막말’ 논란을 일으킨 통합당 차명진(경기 부천병) 후보도 함께 거론한 뒤 “두 사람 못지 않게 막말의 아이콘이라고 할 수 있는 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사퇴해야 한다고 저는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김종인, 서울·경기 화력집중
강북·부천·의왕과천 등 지원유세 총력
김대호 등 잇단 막말 논란 대국민사과
“정부무능·3류 청와대” 메시지 전파

미래통합당은 9일 또다시 수도권에 화력을 집중했다.

김종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강북 지역과 경기 부천·의왕과천 등을 찾아 지원유세를 펼쳤다.

중앙선대위 차원에서는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만 전남과 제주를 찾았을 뿐 모두 서울과 경기에 시간을 쏟았다.

통합당은 최근 김대호(서울 관악갑)·차명진(경기 부천병) 등 수도권에서 ‘막말 논란’이 잇달아 터지면서 민심이반을 막고 이슈를 전환하기 위해 부심 중이다.

앞선 여론조사에서 통합당이 열세로 점쳐졌던 상황에서 돌발 악재가 나오면서 위기감도 높아지는 모습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박형준·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과 함께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통합당의 국회의원 후보자 두 사람이 말을 함부로 해서 국민 여러분을 실망하고 화나게 한 것 정말 죄송스럽다”며 “참으로 송구한 마음”이라고 고개를 숙여 사과했다.

그는 “이번 총선에서 통합당에 한 번만 기회를 주시면 다시는 여러분 실망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읍소했다.

통합당은 일부 후보의 ‘막말’ 논란에 신속하고 단호하게 대응하고 있다. 김 후보에 대해서는 전날 당 윤리위와 최고위를 잇달아 열어 제명을 확정 지었고, 차 후보에 대해서도 곧 당 윤리위를 열어 같은 수준의 징계를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당초 차 후보의 지역구인 경기 부천에 지원 유세를 하기로 계획했으나 일정을 변경, 부천이 아닌 광명에서 지원 유세를 하기로 했다.

김 위원장은 그러면서 ‘무능한 정부’ 메시지를 거듭 전파했다.

코로나19 확산 사태의 수습과 그 이후에 이어질 경제적 위기를 극복해나갈 능력이 현 정부에는 없는 만큼 제1야당인 통합당에 압도적인 지지를 몰아줘 위기극복을 주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 통합당의 주장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은평을 지원유세에서 “지금 상황은 IMF 때보다 더 어렵다고 한다. 그런데도 지금 정부는 아무 대책이 없다”고 비판했다.

다른 국가에 비해 정부의 재정 역할이 미흡할뿐더러 코로나19 확산도 정부가 아닌 국민 덕에 이 정도 수준에서 수습할 수 있었던 것으로, “대한민국 국민은 1류, 정부는 2류, 청와대는 3류에 속한다는 말이 나온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이런 나라를 또 한 번 만들었다가는 대한민국은 어느 나락으로 떨어질지 모른다. 이 모든 것을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최근 친 문재인 성향의 상대후보가 있는 지역들을 잇따라 방문해 이른바 ‘저격 유세’를 펼치고 있다.

[전국매일신문] 4·15총선 특별취재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