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 '썰렁한 개장' 될듯
상태바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 '썰렁한 개장' 될듯
  • 인천/ 맹창수기자
  • 승인 2020.05.22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문 여는데 인천∼중국 10개 항로 카페리 4개월째 여객 수송 중단
업계 "7월 여객 수송 재개도 장담 못 해"

 

송도국제도시 9공구에 내달 개장하는 인천항의 새 국제여객터미널이 코로나19 여파로 여객이 전무한 상태에서 문을 열 전망이다.

현재 인천항 제1·2국제여객터미널을 이용 중인 인천∼중국 10개 항로 정기카페리가 다음 달 15일부터 새 터미널로 옮겨 운항한다.

제2터미널은 6월 13일, 제1터미널은 6월 20일 각각 이전해 정기카페리 운항이 끊기지 않도록 한다.

인천항만공사가 1547억원을 투자해 건립한 신국제여객터미널은 연면적 6만5600㎡로 축구장 9개를 합친 면적보다 넓다.

수도권 최초로 지난해 개장한 인천항 크루즈 전용 터미널과 더불어 동북아 해양관광의 중요한 인프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 총 103만명이 이용한 인천∼중국 카페리는 올해 초부터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아 1월 28일 이후 여객 수송을 4개월째 전면 중단한 상태다.

여객과 컨테이너 화물을 함께 나르는 한중 카페리 선사들은 일반적으로 총매출의 70% 정도를 컨테이너 수송으로 충당하고 있지만, 회사의 현금 유동성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여객 운송 수입이 완전히 끊기면서 경영난이 가중되고 있다.

인천∼중국 10개 항로 카페리는 올해 1∼4월 총 12만8819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대분)의 화물을 수송해 지난해 같은 기간 13만238TEU보다 2.5% 감소했다.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업계는 지난 1990년 9월 한중 카페리 운항 이후 최악의 위기 상황으로 인식하고 있다.

이달 초까지만 해도 한중 양국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눈에 띄게 잦아들면서 다음 달 여객 수송을 재개할 수 있을 것이란 전망도 제기됐으나 이태원 클럽발 확산이 연일 계속되면서 이런 기대가 물거품이 됐다.

[전국매일신문] 인천/ 맹창수기자
mchs@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