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기사와 다툰 경찰간부 차에 치여 부상
상태바
택시기사와 다툰 경찰간부 차에 치여 부상
  • 인천/ 맹창수기자
  • 승인 2020.05.24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대 경찰 간부가 술을 마신 상태로 도로 위에서 택시기사와 다툰 뒤 승용차에 치여 다쳤다.

24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전 2시 40분께 인천시 서구 마전동 한 도로에서 인천지방경찰청 소속 A(49) 경위가 B씨(56)가 모는 아반떼 승용차에 치였다.

이 사고로 A 경위가 크게 다쳐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 당시 A 경위는 술을 마신 상태였으며 서구 검단동에서 마전동 방향으로 택시를 타고 가던 도중 도로 위에서 내려 택시기사인 40대 C씨와 다퉜던 것으로 파악됐다.

C씨는 경찰에서 "택시 이동 경로를 두고 다툼이 있었고 A 경위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A 경위가 당시 택시기사를 어떻게 폭행했는지 전혀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라며 "A 경위가 치료를 받는 대로 정확한 폭행과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인천/ 맹창수기자
mchs@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