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수소 가격 절반으로 낮춘다"
상태바
충남도 "수소 가격 절반으로 낮춘다"
  • 충남취재본부/ 한상규기자
  • 승인 2020.05.28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생수소 출하 시설 추진
양승조 지사, 수소경제 활성화 기반 조성 업무 협약

충남도가 수소경제 활성화의 일환으로 부생수소 유통 기반을 마련, 수소 가격을 큰 폭으로 낮춘다.

양승조 지사는 28일 김홍장 당진시장, 유종수 수소에너지네트워크 대표이사, 김방희 한국수소산업협회장과 ‘충남도 수소경제 활성화 기반 조성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비대면으로 진행된 이날 협약은 중대형 수소출하시설 구축을 통해 수소가격을 낮추고, 수소충전소 자생력을 강화해 수소경제 기반을 조성하는 것이 핵심이다.

주요 협약내용은 당진 송산2 일반산업단지 약 9,900㎡ 부지에 60억 원을 투입(민자 100%), 중대형 수소출하시설인 ‘부생수소 출하센터’를 짓는 것을 담고 있다.

이곳에는 압축기(1000㎡/h급 3대 또는 500㎡/h급 5대)와 튜브트레일러 수소 선적을 위한 하치장이 들어서며, 2021년 4월 준공이 목표다.

이 센터가 설립되면 하루 평균 1700톤(수소차 8500대 분량)의 수소를 확보, 도내 수소충전소로 출하하게 된다. 특히 수소유통비용의 75%를 차지하는 출하 및 운송도 전문업체 등에 위탁하게 되면서 수소 가격도 저렴해 진다.

실제 센터가 설립되면 1㎏당 8000∼8800원 수준인 수소가격이 5000원대로 40% 이상 저렴해 진다. 이와 별개로 협약내용에는 당진시와 서산시를 오가는 32번 국도변에 수소충전소를 구축하는 내용도 담겼다.

양승조 지사는 “충남은 국내 3대 제철소 및 화학단지가 하나씩 위치해 있어 부생수소가 풍부하다”며 “충남이 수소 관련 산업을 육성하고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충남취재본부/ 한상규기자
hansg@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