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첫 온라인 ‘삼성고시’ 하반기에도 같은 방식으로
상태바
사상 첫 온라인 ‘삼성고시’ 하반기에도 같은 방식으로
  • 박선식기자
  • 승인 2020.05.31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험 면밀 분석후 온라인시험 제도화 결정할 것”
4차 산업혁명 부합 ‘비대면 채용’ 새 방향 제시

삼성이 30일과 31일 이틀간 신입사원 공채 필기시험인 삼성직무적성검사(GSAT)를 사상 첫 온라인으로 치른 가운데 올해 하반기 이후 공채도 온라인으로 치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삼성 관계자는 “이번 첫 온라인 시험 과정을 면밀히 평가·분석하고, 혹시 모를 문제점 등을 보완해 하반기 이후 공채에 온라인 필기시험을 제도화할지 결정할 것”이라고 31일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번 온라인 시험에서 우려됐던 부정행위나 프로그램상의 큰 오류는 없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말해 향후 온라인 채용의 가능성을 높게 평가했다.
 
삼성은 그동안 일명 ‘삼성 고시’로 불리는 GSAT를 치르면서 대규모 현장 시험으로 발생하는 막대한 사회적 비용 문제에 대한 고민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상반기와 하반기 두 번에 걸쳐 한날한시에 수만 명에 달하는 응시생들을 전국의 고사장으로 불러모으면서 회사와 수험생들이 부담해야 할 비용과 시간이 만만찮았다.
 
삼성은 주요 그룹사가 한꺼번에 인재 채용에 나서면서 2014년까지만 해도 응시 인원이 반기별 10만 명, 연간 20만 명에 달했다. 이들을 수용하기 위해 삼성은 국내는 물론 해외까지 80여곳에 달하는 고사장을 빌렸다.
 
이번 온라인 채용에는 코로나뿐만 아니라 4차 산업혁명에 걸맞은 채용 혁신이 필요하다는 삼성 경영진의 의지도 작용했다는 후문이다. 실제 이번 삼성의 온라인 시험은 ‘비대면 채용’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여기에는 삼성SDS의 최신 화상회의 솔루션이 큰 역할을 했다. 이 시스템을 통해 스마트폰으로 감독관 1명이 응시자 9명을 꼼꼼히 감독해 부정행위를 막았다.
 
비용 절감 효과도 얻었다. 삼성은 이번 온라인 시험 응시자 전원에게 개인정보보호용 신분증 가리개와 스마트폰 거치대, 영역별 문제 메모지 등 시험에 필요한 도구들을 담은 꾸러미(키트)를 제공했다. 그러나 이 물품 제작과 우편 발송비가 전국의 고사장을 빌리는 것보다 적은 비용이 투입됐다.
 
응시생들 역시 코로나 감염 우려와 교통비 부담 없이 멀리 떨어진 고사장을 찾아가지 않고 비교적 편하게 시험을 치를 수 있었다.
 
다만 온라인 시험에 익숙지 못한 응시자들의 불만 사항은 삼성이 앞으로 해결해야 할 숙제로 남았다. 응시생들은 주로 종이가 아닌 모니터로 시험지를 보는 것이 익숙지 않다 보니 문제와 지문을 한눈에 보기 어렵고 집중력이 떨어지는 등의 불편함을 호소했다.
 
응시생의 변별력을 높이는 것도 과제다. GSAT의 시험 과목은 원래 언어논리, 수리논리, 추리, 시각적 사고 등 4과목인데 삼성은 이번에 장시간 집중이 어려운 온라인 시험의 특수성을 고려해 수리논리와 추리 2과목으로 줄여 시험을 치렀다. 시험 시간도 종전 115분에서 60분으로 단축했다.

 

[전국매일신문] 박선식기자
sspark@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