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류센터 방역 미흡 확인…11일까지 4300여곳 점검"
상태바
"물류센터 방역 미흡 확인…11일까지 4300여곳 점검"
  • 이신우기자
  • 승인 2020.05.31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물류센터 방역지침 부재 등 파악돼…콜센터·IT 산업 등 1750개곳은 자체 점검

정부가 다음 달 11일까지 전국 물류시설 4300여곳을 대상으로 강도 높은 방역 점검에 나선다.

3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은 내용 등이 담긴 물류시설 방역점검 결과 및 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박능후 중대본 1차장은 브리핑에서 "정부는 물류시설의 방역상황을 긴급 점검하고 그에 따른 조치도 강화하고 있다"며 "부처와 지자체는 합동으로 6월 1일까지 32개 유통·물류센터에 대한 긴급 점검을 하고 있으며, 어제(30일)까지 23개소의 긴급 점검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현장 점검 결과 물류센터 현장에서 맞춤형 방역지침이 제시되지 않거나 전담 방역관리자를 지정·운영하는 데 미흡한 것으로 나타나는 등 개선이 필요한 사항을 확인했다고 중대본은 설명했다.

그는 이어 "택배 터미널 등 6개 부처 소관시설 4천300여곳에 대해 방역 점검을 확대 실시하겠다"며 "앞으로 2주간 각 사업장에 대한 방역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콜센터, IT 산업 등 밀집도가 높은 사업장 1천750개소에 대해서 체크리스트를 제공해 자체 점검을 실시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전국매일신문] 이신우기자
leesw@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