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소비자물가 0.3%↓, 8개월만에 마이너스
상태바
5월 소비자물가 0.3%↓, 8개월만에 마이너스
  • 김윤미기자
  • 승인 2020.06.02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가하락 여파

5월 소비자물가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3% 하락했다. 긴급재난지원금이 지급되면서 돼지고기 가격 등이 크게 올랐지만 국제유가 약세로 석유류 가격 등이 하락한 영향이다.

2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5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올 5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4.71로 전년 동월 대비 0.3% 하락했다. 지난해 9월 이후 8개월만에 '마이너스' 상승률이다.

5월 물가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국제유가가 하락하면서 석유류 가격이 떨어졌으며 무상교육 확대로 공공부문 물가도 하락하는 모습을 나타냈다.

식재료는 상승세를 이어갔다. 농축수산물은 전년동월대비 3.1% 상승한 가운데 축산물도7.2% 올랐다.

하지만 서비스물가는 0.1% 상승에 그치면서 낮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IMF의 영향이 있었던 1999년 0.1% 상승 이후 가장 낮은 상승률이다. 외식물가도 전년동월대비 0.6% 상승에 그쳤다.

식료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물가는 0.1% 상승하며 지난달에 이어 낮은 수준을 이어갔다.

5월 마스크 가격은 오프라인 기준 1600원, 온라인 기준 2700원대를 나타냈다.

 

[전국매일신문] 김윤미기자
ky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