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파주 풍선효과...부동산 시장 ‘들썩’
상태바
김포·파주 풍선효과...부동산 시장 ‘들썩’
  • 서정익기자
  • 승인 2020.06.18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7대책 직후 급매물 소진·거래 활발
일부 호가 높이고 매물 거두기 속출

정부가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위한 초강도 규제책을 내놓은 가운데 규제 지역으로 묶이지 않은 김포와 파주 지역 부동산 시장이 들썩일 조짐을 보이고 있다.
 
정부는 지난 17일 김포와 파주·연천·동두천·포천·가평·양평, 용인 처인구 일부, 남양주 일부, 인천 강화와 옹진 등은 부동산 가격 불안 요인이 없다고 보고 조정대상지역에서 제외하면서 대단지 아파트가 들어선 김포 한강신도시와 파주 운정신도시를 중심으로 하루도 안 돼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전날 대책 발표 직후 이들 지역에서는 급매물이 소진되면서 거래가 활발했고, 이런 분위기를 파악한 일부 집주인은 호가를 높이거나 매물을 거둬들였다.
 
김포 운양동 한강신도시롯데캐슬과 한강신도시반도유보라2차 일대 부동산 중개업소 상당수는 이날 오전에도 방문자와 함께 집을 보러 가느라 전화 응대가 어려운 곳이 많았다.
 
지역 중개업소 사장은 “김포 지역은 전반적으로 거래가 부진한 상황이었는데, 김포가 규제지역에 포함되지 않으면서 투자자들이 몰리는 것 같다. 그간 거래가 되지 않았던 물건이 어제와 엊그제 많이 소진됐다”며 “지금은 전화 문의가 많고 매수세가 몰리면서 가격 상승 분위기가 조성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중개업소 대표도 “어제 대책이 나온 직후 전화 문의가 많았다”며 “김포한강신도시가 그동안 저평가돼 있어서 싸게 나온 물건을 잡으려는 전화가 대부분”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상황은 파주 운정신도시도 마찬가지다.
 
파주시 와동동 해솔마을7단지롯데캐슬은 대책이 발표되기 직전인 지난 15일과 16일에 전용 84㎡가 급매물이라고 할 수 있는 3억원 후반대에 잇달아 팔리더니, 대책 발표 직후에 매매 시세가 4억1000만∼4억2000만원으로 올랐으며 호가는 최고 4억6500만원까지 급등했다.
 
한 부동산중개업소는 “대책 발표 후 매물이 자취를 감추고 있다”며 “오늘 아침에도 매도인에게 확인 전화를 했더니 물건을 거둬들이겠다고 한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서정익기자
seo@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