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 정암사 수마노탑 '국보 제332호' 승격
상태바
정선 정암사 수마노탑 '국보 제332호' 승격
  • 정선/ 최재혁기자
  • 승인 2020.06.25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합학술자료집 발간·정밀발굴조사 실시 등 노력 결실
내달 9일 정암예술제, 10일 국보승격 경축 기념식 개최

보물 제410호로 지정돼 있는 ‘정선 정암사 수마노탑’이 보물에서 국보 제332호가 됐다.

문화재청은 강원 정선 정암사가 소장한 보물 제410호 ‘정암사 수마노탑’을 보물 지정 56년 만에 국보로 승격했다고 25일 밝혔다.

현재까지 우리나라는 총 4건의 국보 모전석탑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번에 ‘정선 정암사 수마노탑’이 국보승격으로 지난 1977년 영양 산해리 오층모전석탑 이후 43년만에 국보 모전석탑이 탄생했다.

이날 정암사 수마노탑이 국보로 승격되면서 국가지정문화재로서 역사·예술·학술적 가치를 인정받으며 반세기의 노력이 결실을 맺었다.

군은 정암사 수마노탑을 지난 1960년부터 1964년까지 현지조사(故 정영호 교수)후 1964년 9월 3일 보물 제410호로 지정됐으며 국보 승격을 위해 지난 2012년부터 노력한 결과 세 번째 도전 끝에 국보로 승격되어 4만여 군민과 정암사, 정선군의 노력이 더욱 빛나고 있다.

아울러 정암사 수마노탑 국보승격을 위해 정선군민과 정암사, 정선군이 함께 하나된 마음으로 지난 2012년부터 2017년까지 수마노탑의 가치 연구를 위한 4차례의 학술심포지엄을 개최하고 2018년 2월 정암사 수마노탑 종합학술자료집(단행본)을 발간했다.

또한 수마노탑 역사적 고증을 위해 지난 2014년 정암사 수마노탑 종합정비계획을 수립해 2018년까지 3차례에 걸쳐 정암사 전역에 대한 정밀 발굴조사를 실시하는 등 문화재적 가치와 위상을 확인하고 정립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군은 정암사 수마노탑 국보승격으로 지난 2012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정선아리랑과 함께 유·무형문화재가 공존하고 상생하는 1000년이 넘는 역사와 문화유산을 오롯이 간직하고 있는 역사문화 도시로 재탄생한 자치단체가 됐다.

이에 군은 정선 정암사 수마노탑의 국보승격을 경축하고 코로나19 극복 군민화합을 장을 마련하기 위해 내달 9일 정암사에서 정암예술제(전야제)를 개최하고 10일에는 국보승격 경축 기념식을 개최할 계획이다.

여기에 9일 전야제에서는 고한읍에서 정암사까지 지역주민들이 참여한 길놀이 행사를 진행한 후 정암사에서 축하행사를 진행하고 10일 기념식에서는 정재숙 문화재청장으로부터 국보지정서 전달과 문화행사, 수마노탑 탑돌이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최승준 군수는 “정암사 수마노탑 국보승격은 2전 3기의 도전 끝에 이뤄낸 쾌거이자 정선군민 모두의 염원으로 이뤄진 결과로 생각한다”며 “이번 국보승격은 정선군의 불교역사를 비롯해서 강원지역 불교사에 큰 업적으로 기록되는 것은 물론 정선군이 유·무형문화재가 함께 공존하고 상생하는 역사 문화도시로 재탄생한 순간으로 정선군이 문화적으로 한걸음 더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정선/ 최재혁기자
jhchoi@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