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민선 7기 반환점 돈 황숙주 군수의 고민
상태바
[칼럼] 민선 7기 반환점 돈 황숙주 군수의 고민
  • 오강식 지방부 부국장
  • 승인 2020.07.06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강식 지방부 부국장

민선 7기 황숙주 전북 순창군수의 임기도 반환점을 지나 2년 남짓 남았다. 황숙주 순창군수가 요즘 고민하는 것은 남은 임기동안 역점적으로 추진해야할 투자선도지구 조성과 쉴랜드내 추진중인 치유농업테마와 관련된 사업이다.

황 군수는 순창의 미래를 책임질 100년 먹거리로 발효와 치유 관광을 선정하고 투자선도지구와 쉴랜드내 관련 사업 진행에 몰두하고 있다. 우선 발효식품산업을 테마로 조성중인 투자선도지구는 1,400억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프로젝트로, 산업.연구시설과 관광시설을 한 곳에 집적화시키는 것이 핵심이다.

순창을 이끌어온 장류사업의 핵심지역인 순창전통고추장민속마을을 포함해 그 일대 전반을 투자선도지구로 지정, 현재 공사가 한창이다. 이르면 올 연말부터 체험관광시설인 월드푸드사이언스관 개관을 시작으로 2023년까지 발효테라피센터, 추억의 식품거리, 전통누룩체험관, 다년생 식물원 등이 곳곳에 들어선다.

선도지구내 핵심시설인 유용미생물은행은 2023년이면 본격 가동된다. 이 시설에만 소프트웨어 사업까지 포함해 300억원이 투입된다. 가족단위 장내 미생물을 수집, 보관, 제공하면서 맞춤형 장 건강 케어 제공을 목표로 유용미생물 연구에 활용될 전망이다. 이 분야 선두주자인 미국, 네덜란드, 영국 등에서 유용미생물은행이 운영중이며, 유익한 미생물이라 불리는 프로바이오틱스 선점을 위해 각국이 앞다투어 연구중이다.

프로바이오틱스 시장규모는 올해 전 세계 53조에 이르고 있으며, 연 평균 7%의 성장속도를 보이고 있다. 이 수치로 보면 황숙주 순창군수가 미래 먹거리로 선정한 발효분야 선택은 탁월했다고 생각된다.

또한 발효산업만이 아니다. 황 군수가 선택한 치유농업은 네덜란드, 이탈리아 등 EU 국가들 사이에서 케어팜이 사회복지분야의 대안으로 자리잡을 정도로 활성화 되어 있다. 우리나라도 지난 3월에는‘치유농업 연구 개발 및 육성에 관한 법률’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며, 치유농업의 성장이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순창군도 세계적 트렌드에 발맞춰 치유테마공원 조성을 위한 공모사업이 지난해 선정되어, 이르면 임기내 조성 가능토록 진행중이다. 사업비 100억원이 소요되는 이 사업 외에도 350억원 규모의 팜케어 교육연수원과 스마트팜테크 교육 등 관련 프로그램 구축을 위한 공모사업도 한창이다.

이처럼 황 군수가 추진하는 역점사업이 순창 100년 먹거리를 준비한 만큼 남은 2년 동안에 모두 끝마치기엔 시간이 부족하다는 것이 조금 아쉬운 대목이다. 따라서 앞으로 2년후 민선 8기를 이끌어갈 신임군수와 현재 남아있는 공무원들이 이 역점사업의 바톤을 잘 이어받아야 성공할 것으로 여겨진다.

임기 후 황숙주 군수가 지역사회에 남아 어른으로서 지역을 이끌며 관련분야에 조언을 아끼지 않을 때 시너지 효과가 더욱 클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 황숙주 군수가 순창을 위해 걸어온 10년이라는 시간에 찬사를 보내며, 앞으로도 묵묵히 순창을 위해 걸어갈 그에게 박수를 보내주고 싶다.

 

[전국매일신문] 오강식 지방부 부국장
oks@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