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도 '음중' 출연 불발
상태바
여자친구도 '음중' 출연 불발
  • 최준규기자
  • 승인 2020.07.14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빅히트엔터테인먼트 갈등 지속

 

그룹 여자친구(빅히트엔터테인먼트 산하 레이블 쏘스뮤직 소속)의 MBC '쇼! 음악중심'(이하 '음악중심') 출연이 이번에도 불발됐다.

14일 여자친구 측은 "여자친구가 '음악중심'에 출연하지 않는다"라고 짧게 입장을 밝혔다. 여자친구는 지난 13일 새 미니앨범 '회:송 오브 더 세이렌'(回:Song of the Sirens)을 발표하고 컴백했으나 '음악중심'에서는 이들의 무대를 만나볼 수 없게 됐다.

빅히트와 MBC 사이 갈등의 여파로 풀이된다. 양측은 지난 2018년 말 빅히트 소속 방탄소년단의 'MBC 가요대제전' 출연 문제로 갈등을 빚은 것으로 전해졌고 지난해 5월부터는 '음악중심'에 빅히트 소속 가수들은 출연하지 않고 있다.

빅히트 산하 레이블 소속 아티스트들 역시 '음악중심' 출연이 불발되고 있다. 지난해 빅히트 레이블에 합류한 쏘스뮤직 소속 여자친구는 올해 2월 컴백 당시 '음악중심'에 나오지 않은데 이어 이번에도 출연을 안 하게 됐다. 지난 5월 빅히트 레이블로 합류한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의 세븐틴 역시 6월 컴백 당시 '음악중심'에 출연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 MBC 측은 '음악중심' 제작진은 여자친구에게 출연을 요청했으며 시청자들에게 무대를 보여드릴 수 있길 원한다는 입장을 전했지만 여자친구의 '음악중심' 출연은 또 한 번 불발되면서 빅히트와 MBC의 갈등이 여전히 진행형이다.

[전국매일신문] 최준규기자
jgchoi@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