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하나시티즌, 독일 분데스리가 출신 서영재 합류
상태바
대전하나시티즌, 독일 분데스리가 출신 서영재 합류
  • 대전/ 정은모기자
  • 승인 2020.07.16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 감독, “측면에 파괴력을 더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
독일 분데스리가 출신 수비수 서영재 선수가 드디어 대전하나시티즌에 합류한다. [대전하나시티즌 제공]
독일 분데스리가 출신 수비수 서영재 선수가 드디어 대전하나시티즌에 합류한다. [대전하나시티즌 제공]

독일 분데스리가 출신 수비수 서영재 선수가 드디어 대전하나시티즌에 합류한다.

현대 축구에서 측면 수비수의 역할이 더욱 강조되며 차세대 한국 축구의 왼쪽 풀백 자원으로 주목받고 있는 서영재의 대전 입단 소식은 일찍부터 많은 관심을 받아왔다.

서영재 선수는 보인중-보인고 출신의 서영재는 고교시절부터 촉망받던 유망주 선수로 2014 AFC U-19 챔피언십 국가대표를 시작으로 2015 광주 하계 유니버시아드 대표팀과 올림픽 대표팀 등을 거치며 차세대 풀백 자원으로 주목받아 왔다.

또한 높은 성장 가능성과 잠재력을 바탕으로 지난 2015년 한양대 재학 중 독일 분데스리가 함부르크SV에 입단하며 일찍 감치 유럽 무대에 진출했다. 이후 MSV뒤스부르크, 홀슈타인킬에서 뛰었으며 홀슈타인킬에서는 국가대표 이재성과 한솥밥을 먹기도 했다.

그는 측면 수비수로서 경기운영 능력이 좋고, 빠른 발을 바탕으로 한 오버래핑이 장점이다. 강한 공격 성향과 정확한 크로스 능력까지 겸비하고 있으며 큰 키임에도 볼 다루는 센스와 연계 플레이, 스피드, 킥력을 갖추고 있다. 공수 양면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는 선수이다.

분데스리가 시즌 종료 후 귀국한 서영재는 2주간의 자가격리를 마친 후 메디컬 테스트를 거쳐 지난 15일 대전 입단을 확정했다. 대전이 K리그2에서 치열한 선두권 경쟁을 펼치고 있는 상황인 만큼 경기 투입과 팀 적응을 위한 본격적인 훈련에 돌입할 예정이다.

황선홍 감독은 “서영재 선수는 측면 수비수로 많은 장점을 가진 선수이다. 측면에 파괴력을 더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 훈련을 통해 긍정적인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대전/ 정은모기자
J-e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