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의회 GTX-C 왕십리역 신설 촉구 ‘팔 걷었다’
상태바
성동구의회 GTX-C 왕십리역 신설 촉구 ‘팔 걷었다’
  • 이신우기자
  • 승인 2020.07.16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1일 결의안 발의 책택 예정…범국민 서명운동 동참

서울 성동구의회(의장 이성수)는 21일 성동구의회 본회의장에서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C 노선(GTX-C) 내 왕십리역 신설을 위한 결의안을 발의할 예정이다.

구의회는 기존 성동구 성수동 저층 주거지역을 관통하기로 했던 GTX-C ‘청량리~삼성역’구간이 분당선을 따라 왕십리역 지하를 경유하는 노선으로 변경돼, 서울 주요 환승역인 왕십리역도 정차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실제로 기존 계획대로 GTX-C 노선 사업이 진행되면, 성동구는 소음·진동·초미세먼지 등 피해만 입고 어떤 혜택도 없으며, GTX-C 노선 내 왕십리역의 신설 시 1회 환승으로 5개의 간선철도를 빠르게 이용할 수 있고, 동북선 경전철도 들어올 예정이라 서울시민 뿐만 아니라 경기도민들의 편익도 크게 증가할 것이라는 주장이다.

이와 관련 성동구의회는 GTX-C노선 왕십리역 신설을 위한 특별 위원회를 구성하고 구민의 염원을 담아 결의문 채택과 동시에, 성동구청과 함께 GTX-C노선 왕십리역 신설을 위해 전방위적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이성수 의장은 “GTX-C노선이 지나는 자치구 가운데 유일하게 성동구만 정차역이 없고 형평성 및 당위성에서도 신설을 해야 한다” 며 “ 해당노선이 왕십리역에 신설 될 수 있도록 물적·양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고 말했다.

한편, 성동구의회 의원들은 왕십리역 신설 범국민 서명운동에 동참하고, 왕십리역 정차의 당위성을 피력하는 등 지역 주민들의 동참을 이끌어 내는 등 적극적으로 의정활동을 펼치고 있다.

 

[전국매일신문]서울/이신우기자
leesw@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