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뱉었다고 장애아동 뺨 때리고 팔 꺽은 교사
상태바
밥 뱉었다고 장애아동 뺨 때리고 팔 꺽은 교사
  • 용인/ 유완수기자
  • 승인 2020.07.30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밥을 잘 먹지 않는다는 이유로 장애 아동들의 뺨을 때리는 등 학대한 특수학교 교사가 검찰에 넘겨졌다.

경기 용인서부경찰서는 아동복지법 위반 및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용인시의 한 특수학교 교사 A씨를 불구속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30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부터 최근까지 이 학교에서 근무하면서 먹던 음식을 뱉은 어린이의 뺨을 손바닥으로 때리는 등 9∼13세 발달장애 아동 7명을 8차례에 걸쳐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식사 도중 자리에서 일어났다는 이유로 어린이의 양팔을 등 뒤로 꺾은 채 강제로 밥을 먹이기도 한 것으로 나타났다. A씨의 학대행위는 같은 학교에 근무하던 교사가 목격해 경찰에 신고하면서 드러났다.

이 학교에는 30여명의 장애아동이 등교하고 있으며 A씨는 범행이 알려진 뒤 근무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에서 혐의를 대부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CCTV 영상을 비롯해 A 씨의 혐의를 입증할 증거들이 확보돼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설명했다.

 

[전국매일신문] 용인/ 유완수기자
youys@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