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민 "저출산 가장 큰 원인은 경제적 부담"
상태바
아산시민 "저출산 가장 큰 원인은 경제적 부담"
  • 아산/ 정은모기자
  • 승인 2020.08.06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답자 73% "저출산 문제 심각"...市 맞춤형 시책 수립

충남 아산시가 저출산의 원인을 묻는 시민 설문조사 결과 경제적인 이유를 꼽은 주민이 가장 많았다고 6일 밝혔다.

저출산 극복 시책 수립을 위해 지난달 6일부터 17일까지 2주간 시민 102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응답자 중 남성은 45%, 여성은 55%이고 미혼자는 32%, 기혼자는 68%이며 연령은 20~40대가 75%로 가장 많았다.

결혼에 관한 인식에 있어 미혼자의 경우 52%가 ‘결혼의사가 있다’고 답하고, 자녀에 대해서는 47%가 ‘인생에서 필요한 존재’, ‘필요하지 않다’는 의견도 31%에 달했다.

자녀가 필요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26%가 경제적 부담 때문이라고 답했다. 잘 키울 자신이 없다는 답변도 24%를 차지했다. 기혼자에게 자녀가 없는 이유는 경제적 이유와 사회적 이유가 각각 37%로 비슷한 분포를 보였다.

이어 응답자의 73%가 저출산문제를 심각하다고 인식하고 있으며 저출산이 개선되지 않는 이유는 경제적 이유가 50%로 가장 많이 차지했다. 다음으로 비혼·만혼 등 사회현상이라는 답변이 23%로 뒤를 이었다.

시에서 시행중인 저출산 시책 중 도움 되는 시책으로는 출산장려금 지원 29%, 행복키움수당 28%,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 26% 순으로 답했다. 앞으로 저출산 개선을 위해 시행해야 하는 정책으로는 보육비·양육비 등 경제적 지원 27%, 지역사회 돌봄체계 확충 26%, 주거비용 지원 18% 순으로 나타났다.

시는 시민들의 양육비 부담을 덜어주고자 행복키움수당 지급을 오는 11월부터 현행 24개월 미만 아동에서 36개월 미만 아동까지 확대된다. 출산장려금 또한 내년부터 현행 둘째자녀에서 첫째자녀까지 확대 지원한다.

 

[전국매일신문] 아산/ 정은모기자
J-e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