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일코스 세계 최장거리 2.4㎞ 횡성루지체험장 12일 전격 개장
상태바
단일코스 세계 최장거리 2.4㎞ 횡성루지체험장 12일 전격 개장
  • 횡성/ 안종률기자
  • 승인 2020.08.10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설이용료 주말 기준 1회 1만5000원
단일코스로는 세계 최장 길이를 자랑하는 강원 횡성의 ‘횡성루지체험장’이 12일 전격 개장한다. [횡성군 제공]
단일코스로는 세계 최장 길이를 자랑하는 강원 횡성의 ‘횡성루지체험장’이 12일 전격 개장한다. [횡성군 제공]

단일코스로는 세계 최장 길이를 자랑하는 강원 횡성의 ‘횡성루지체험장’이 12일 전격 개장한다.

횡성군은 개장에 앞서 루지체험장 운영 인력을 공개 채용하고, 루지 코스 및 시설 장비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완료하는 등 손님 맞을 준비를 마쳤다.

12일 본격 개장에 앞서 10~11일 양일간을 특별 이벤트 운영기간으로 정하고 횡성군민에 한해 1회 3000원에 루지 체험을 제공한다.

루지는 동계올림픽 종목의 하나로 최근 무동력 레저스포츠로 각광받고 있다.

별도의 조작 없이 중력에 몸을 맡긴 채 탑승자가 스스로 속도를 직접 제어할 수 있으며 주변의 풍광을 만끽하고 즐길 수 있어 루지에 대한 관심은 날로 높아지고 있다.

횡성루지체험장은 총 길이 2.4㎞로 단일 코스로는 세계 최장 수준을 자랑 긴 코스가 주는 짜릿함은 횡성 루지만의 차별화된 장점이라 할 수 있다.

3월부터 12월까지 평일과 주말, 공휴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되며 성수기인 7~8월은 오후 8시까지 연장 운영한다.

시설이용료는 주말 기준 1회 1만5000원, 2회 2만4000원이며, 주중은 1회 1만2000원, 2회 2만1000원이다. 횡성군민은 20% 할인 혜택이 주어진다.

시설 이용객에게는 우천면과 안흥면에서 사용가능한 횡성관광상품권(3000원)이 제공되 이를 통해 이용 요금 할인 효과 및 주변 지역 상권 활성화에 대한 기대 또한 크다.

체험장은 전국적 명성의 횡성 한우를 맛볼 수 있는 식당 밀집 지역과 추억의 맛을 담은 안흥찐빵 마을까지 인접해 있어 루지를 즐긴 후 출출한 배를 채우기에 안성맞춤이다.

수도권에서 1시간 거리에 위치한 높은 접근성과 맛있는 먹거리, 자연이 주는 멋진 풍광이 어우러진 곳에서 짜릿한 체험까지 원한다면 그 답은 횡성에 있다.

 

[전국매일신문] 횡성/ 안종률기자
iyahn@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