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형 푸드플랜'으로 안심먹거리 순환체계 구축 박차
상태바
'태안형 푸드플랜'으로 안심먹거리 순환체계 구축 박차
  • 태안/ 한상규기자
  • 승인 2020.08.12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기관 등 대상 안정적 판로 확보
학교급식센터내 푸드플랜 센터 건립
지역 농산물 생산·유통 등 통합 관리
[태안군 제공]
[태안군 제공]

충남 태안군이 안심할 수 있는 먹거리 순환체계 구축을 위해 적극 나섰다.

군은 12일 군청 브리핑룸에서 농정과 정례브리핑을 갖고 지역 농수산물을 기반으로 한 ‘태안형 푸드플랜 구축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군은 그동안 친환경재배 120농가의 학교급식 공급을 유도해 친환경 농산물의 재배기반을 구축했으며 전문교육을 받은 512명이 직접 재배한 농산물을 태안 로컬푸드 직매장에 납품할 수 있도록 한 바 있다.

그 결과 지난해 3월부터 지난달까지 군은 ▲태안 로컬푸드 직매장(37억 7600만 원) ▲학교급식지원센터(60억 1600만 원) ▲태안 로컬푸드 직거래 장터(1억 6100만 원) ▲태안 로컬푸드 직매장 군부대 납품(2억 원) 등을 통해 101억 5300만 원의 농수산물을 판매했으며 지난달 ‘태안 수산물 로컬푸드 직매장’이 개장함에 따라 내년에는 총 125억 원 규모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군은 예상하고 있다.

이와 같이 지역 먹거리의 생산·소비에 관한 기본적인 생산기반 구축이 완료됨에 따라 한 발 더 나아가 안심 먹거리 순환체계를 완성하기 위해 ‘태안형 푸드플랜 구축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군은 관내 농수산물의 총 공급 가능량과 총 수요 예측량을 파악해 확대 가능 규모를 파악하고 공공급식이 가능한 관내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공급량을 늘려 지역 농수산물의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오는 11월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실시 예정인 ‘푸드플랜 구축사업 공모사업’에 참여해 용역비를 확보, 태안 먹거리 현황에 대한 실태조사와 군의 먹거리 종합계획을 수립하는 한편, 내년에는 학교급식센터 내에 ‘태안군 푸드플랜 센터’를 건립해 지역 농산물의 생산·유통·마케팅 과정을 통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양수준 농정과장은 “군 직영 ‘학교급식센터’와 ‘태안 로컬푸드 직매장’을 기반으로 종합적인 농수산물 수급 계획을 마련해 농어민의 소득을 보장하고 소비자에게 만족을 줄 수 있는 모범적인 푸드플랜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

특히 로컬푸드 직매장의 농산물 납품 재고량에 대해서도 상호정보를 공유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며 향후 농식품부 푸드플랜 구축공모 사업에 적극 참여해 태안읍 지역에도 로컬푸드 직매장건립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국매일신문] 태안/ 한상규기자
hansg@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