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어린이안전 ‘스마트라이다(LIDAR)’ 기술로 지킨다!~
상태바
노원구, 어린이안전 ‘스마트라이다(LIDAR)’ 기술로 지킨다!~
  • 백인숙기자
  • 승인 2020.08.24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이다(LIDAR) 센서 이용 스쿨존 과속차량, 무단횡단 통행량 데이터수집
지난 5월 서울수암초교, 서울연지초교 앞 2개소 시범설치

 

스마트라이다 시스템[노원구 제공]
스마트라이다 시스템[노원구 제공]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사고 처벌을 강화한 이른바 ‘민식이법'이 지난 3월 시행됐지만, 학교 앞은 여전히 과속과 불법 주정차차량 등 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다.

이를 위해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스마트라이다(LIDAR) 어린이보호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라이다(LIDAR)’는 레이저를 목표물에 비춰 되돌아오는 속도를 계산해 물체와의 거리, 크기 및 속도 등을 감지하는 기술이다. 최근 각광 받고 있는 자율주행차의 주요 작동원리가 라이다 센서다.

구는 라이다센서를 스쿨존에 설치해 보행자 및 차량관련 데이터를 수집하고, 스마트 횡단보도 등과 연계해 어린이 교통사고를 예방하고자 이번 시스템을 구축했다.

시스템이 수집하는 데이터는 스쿨존 내 보행자 수, 무단횡단 보행자 수 등의 보행자 정보와 차량 통행량, 제한속도(스쿨존 시속 30㎞)를 초과한 과속차량의 수 및 평균속도 등의 차량 정보다.

수집된 자료는 통계화해 서버에 저장된다. 축척된 빅데이터는 분석 작업을 거쳐 교통안전 시설물 구축과 교통사고 예방정책의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지난 5월 교통사고 발생량이 많은 서울수암초교, 서울연지초교 앞 2개소에 시범·설치하고 데이터 수집을 시작했다.

구는 스마트라이다 시스템을 오는 11월 도입예정인 ‘스마트 횡단보도’와 연계해 시너지효과를 노린다. 스마트 횡단보도란 LED전광판 등을 통해 교통 안전정보를 음성과 화면으로 전달하는 시스템이다. 라이다 센서 추가설치로 과속차량, 무단횡단 보행자 발생 등의 안전정보 전달이 가능해 교통사고 발생률을 크게 낮출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구는 이들 시스템을 2021년부터 확대 설치해 나갈 예정이다. 설치 후에는 과속차량과 불법 주정차 차량의 위치정보를 실시간으로 전달하는 사이버 안전지도를 개발해 주민들에게 무료로 제공할 계획이다.

 

[전국매일신문] 서울/ 백인숙기자
insook@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