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온라인 무역사절단 지원
상태바
대전시, 온라인 무역사절단 지원
  • 대전/ 정은모기자
  • 승인 2020.09.04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트라 해외무역관 통해 상담·판촉…지역 64개 기업, 16개국 노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으로 해외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는 대전지역 중소기업들이 비대면 방식으로 판로 개척에 나선다.

대전시는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코트라)와 함께 지역 64개 기업이 중국과 미국·러시아 등 16개국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온라인 무역사절단을 지원한다고 4일 밝혔다.

코트라 해외무역관을 통해 비대면 방식으로 화상상담회나 판촉전을 여는 방식이다. 오는 11월까지 8차례 진행된다.

중국의 경우 코트라 상하이무역관 직원이 해외 출장이 불가능한 국내 기업을 대신해 '상하이 패션쥬 판촉전' 현장 판매를 대행하고 항저우무역관은 온라인 유통망 입점을 지원한다.

대전시는 코트라를 통해 현지 구매 수요를 분석해 화장품, 정보통신기술(ICT), 식품, 소비재 등 수출유망 품목을 선정했다.

중국과 동유럽·베트남·중동은 소비재, 북미는 식품, 독립국가연합(CIS)과 인도네시아는 케이(K)뷰티, 일본은 정보통신기술(ICT)이다.

박문용 대전시 기업창업지원과장은 "코로나19가 지속해 수출 환경이 어려워졌으나, 비대면 무역사절단과 현지 판촉전 등으로 꾸준히 문을 두드린다면 수출 계약 열매가 맺힐 것"이라고 기대했다.

 

[전국매일신문] 대전/ 정은모기자
J-e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