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시, 태풍피해 특별재난지역 선포 강력 건의
상태바
삼척시, 태풍피해 특별재난지역 선포 강력 건의
  • 삼척/ 김흥식기자
  • 승인 2020.09.09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택·상가 50동 이상 침수·파손
교량·도로·하천 100건 이상 유실

강원 삼척시 사회단체협의회 회원단체들이 최근 거대한 태풍으로 인해 쑥대밭이 돼버린 삼척 임원항 일대를 비롯한 전 지역에 태풍피해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강력히 건의했다.

9일 삼척시에 따르면 제9호 마이삭이 지난 3일 중심기압 960hpa, 최대풍속 39m/s로 새벽 동해안을 강타했다. 주택과 상가 50동이상이 침수 또는 파손됐고 교량·도로·하천 100건이상이 유실·침수·붕괴 됐다.

항구포를 덮친 태풍은 17척이 넘는 배를 파손시켰다. 특히 지난해 10월 3일 발생한 미탁 수해복구를 아직 마무리하지도 못한 채 공무원, 군인, 자원봉사자 등이 동원돼 응급복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와중에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지난 7일 영동지역을 비롯한 동해안을 강타했다. 실종 1명과 13가구 이재민 발생, 도로·하천·산사태 등 17건의 공공시설이 유실됐고 소규모 피해는 규모조차 파악하기 힘든 상황이다.

지난해에는 태풍 미탁이 삼척을 비롯한 동해안에 많은 인명과 재산 피해를 남겼다. 삼척에만 639가구, 1167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었고 공공·사유시설 등 모두 221억 원 규모의 피해를 입었다.

당시 피해에 대한 개선복구사업이 지금도 공사중에 있고 그 상흔이 아물기도 전에 최근 나흘새 태풍 마이삭과 하이선이 삼척을 포함한 동해안을 할퀴고 지나갔다고 밝혔다.

시 사회단체협의회는 “침수와 파손된 주택으로 임시 주거하고 있는 시민들, 수확을 앞두고 자식같이 키우던 농작물을 보고만 있어야하는 농민들, 태풍이 항포구를 덮쳐 전복된 어선과 파손된 어구를 바라만 보고 있는 어민들에게는 한숨은 커녕 삶의 의욕마저 가져가 무엇이라 형언할 수 조차 없으며 주민들의 생활 터전이 한순간에 무너진 상황이라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을 앞둔 상황에서 기후 변화로 인해 다가오는 겨울은 그 어느때 보다 강력한 추위가 예상되고 있는 시점에서 태풍 피해의 빠른 복구가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에 지나간 태풍 마이삭과 하이선으로 인해 극심한 피해를 입은 삼척을 비롯한 영동지역에서 과거와 현재에 일어난 태풍 피해를 모두 묶어 특별재난지역으로 추석 명절 이전에 헌법에 보장된 행복추구권과 지역균형발전의 큰 틀에서 선포될 수 있도록 간곡히 건의한다”며 “특히 재정자립도가 13.5%로 열악한 지방자치단체의 예산으로는 복구에 어려움이 있으며 지난해 태풍 미탁 피해복구와 코로나19 재난지원금 사용 등으로 지방재정이 바닥난 상황”이라며 “따라서 특별재난지역 선포 등에 의한 특별교부금 지원이 무엇보다 절실히 필요한 때”라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삼척/ 김흥식기자
kimhs@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