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경기도내 전셋값 상승률 ‘하남’서 정점 찍었다
상태바
올해 경기도내 전셋값 상승률 ‘하남’서 정점 찍었다
  • 김윤미기자
  • 승인 2020.09.14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균 4.9% 보다 높은 13.3% 고공행진
인천·부천 평균比 낮게 상승·과천 하락
인구 가장 많이 증가한 지역은 ‘과천’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 지역에서 올해 전셋값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하남시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직방이 한국감정원 월간 아파트 전세가격지수를 분석한 결과, 경기도에서 작년 말보다 전셋값이 가장 많이 상승한 곳은 하남(13.3%)이었다.

이어 용인(11.1%), 수원(9.4%), 구리(8.2%), 화성(7.2%), 평택(6.5%), 오산(5.6%), 고양(5.2%), 안양(5.1%), 의왕(4.8%), 남양주(4.1%), 인천(4.0%), 부천(2.0%) 등의 순서였다.

하남과 고양의 전셋값 상승률은 같은 기간 경기 평균 전셋값 상승률(4.9%)보다 높았지만, 같은 3기 신도시 지역인 인천과 부천은 경기 평균보다 낮았다.

특히 과천 아파트는 작년 말 대비 지난달 전셋값이 7.9%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과천시 중앙동 ‘과천푸르지오써밋’(과천주공1단지 재건축)과 갈현동 ‘과천센트레빌’(과천주공12단지 재건축)이 올해 4월 입주하면서 주변 단지의 전세 약세를 이끌었다.

또 부림동 ‘과천센트럴파크푸르지오써밋’(과천주공7-1 재건축)과 원문동 ‘과천위버필드’(과천주공2단지 재건축)가 각각 올해 12월과 내년 1월 입주 예정이라 전셋값이 하락 조정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함께 직방이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과천 인구는 작년 말 5만8289명에서 지난달 6만1902명으로 6.2% 증가했다.

김포·하남(4.9%), 화성(3.4%), 시흥(3.3%), 양주(3.0%), 평택(2.8%), 광주(1.8%), 이천(1.7%), 용인(1.5%), 남양주(1.1%), 고양(0.9%) 등이 뒤를 이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과천은 서울 강남권과 인접하고 있어 꾸준하게 관심을 받는 곳”이라며 “과천지식정보타운 S1블록, S4블록, S5블록 등 아직 분양 예정 일자가 나오지 않은 과천지구 청약을 공략하기 위한 이주가 이어졌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작년 12월16일 청약 규제 중 지역 거주 요건을 기존 1년에서 2년으로 강화했다. 인천과 부천은 주민등록 인구수가 작년 말보다 각각 0.5%, 0.9% 줄어 청약을 위한 외부 지역에서의 인구 유입 현상이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매일신문] 김윤미기자
ky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