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제1호 등록문화재 선정 근대문화유산 실태조사 나선다
상태바
경기도, 제1호 등록문화재 선정 근대문화유산 실태조사 나선다
  • 한영민기자
  • 승인 2020.09.16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민 자발적 관심·흥미 유도
가치인식 확산...1호 선정 계획
[경기도 제공]
[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1호 등록문화재 선정을 위한 본격적인 절차에 돌입했다.

도는 등록문화재 선정에 앞서 근대문화유산에 대한 실태조사와 함께 경기도 홈페이지를 통해 등록이 필요한 근대문화유산에 대해 도민 의견을 접수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근대문화유산이란 50년 이상이 지난 문화유산 가운데 보존과 활용을 위한 특별한 조치가 필요한 것을 말하며  현행 제도는 전통문화유산은 지정문화재로, 근대문화유산은 등록문화재로 선정해 관리를 하고 있다.

기존에는 국가에서만 등록문화재를 등록할 수 있어서, 관리가 필요함에도 국가 등록문화재 심사에 탈락한 근대문화유산의 경우 마땅한 보호 방안이 없었으나 정부는 지난 12월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도의 건의를 받아들여 국가만 할 수 있었던 등록문화재 제도를 광역 지방정부에서도 운영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했다.

이에따라 도는 지난 3월과 6월 경기도문화재보호조례와 시행규칙을 각각 개정하고 지난달 12일 경기도문화재위원회 등록문화재 분과를 신규 구성하는 등 근대문화유산 보존을 위한 사전작업을 마무리했다.  

도는 도민이 바라는 경기도 등록문화재 제1호에 대한 도민 의견도 수렴한다. 도 홈페이지에 10월경 입력창을 개설해 11월 말까지 1차 여론을 수렴할 계획이다. 도민 의견 수렴창은 내년 6월말까지 운영해 많은 도민이 참여하도록 할 예정이다.

도는 조사결과를 토대로 경기도문화재위원회 등록문화재분과 심의를 진행해 경기도를 상징하고 경기도민의 공감을 최대한 이끌어낼 수 있는 경기도 등록문화재 1호를 선정할 계획이다.

[전국매일신문] 한영민기자
han_Y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