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포커스] 여수시 돌산 하수처리장 주민의견 수렴 조작 의혹 제기돼
상태바
[현장포커스] 여수시 돌산 하수처리장 주민의견 수렴 조작 의혹 제기돼
  • 여수/ 윤정오기자
  • 승인 2020.09.22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돌산하수처리장 위치도
돌산하수처리장 위치도

전남 여수 돌산 신기마을 주민들이 하수종말처리장 설치와 관련해 시의 불통 행정을 비판하고 나섰다.
 
시는 신기마을 주민 김모(62) 등 36명이 시가 하수종말처리장을 설치하면서 주민 동의를 제대로 받지 않았다며 청와대와 국민원익위원회, 전남도 등에 진정서를 냈다고 22일 밝혔다.

해당 주민들은 하수처리시설 사업대상지의 반경 100미터 안에 여객선터미널과 식당, 펜션, 가옥 등 수십 채의 건물이 있고 반경 200미터 안에는 50가구가 넘는 주민이 살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마을과 떨어진 외곽지에 설치되어야 할 하수처리시설이 마을과 인접한 산자락에 설치되는 것이 문제라고 주장했다.

시는 지난 2017년 10월 신복리 972번지를 하수처리장 위치로 선정하고 사업을 추진했다.

그러나 당시 반경 50미터 안에 살고 있던 1가구가 강력 반발한데다 당시 주민동의를 받은 서명지가 조작됐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사업에 제동이 걸렸다.

이후 시는 지난해 1월 9일 마을 주민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하수처리시설 설치를 위한 주민설명회를 가졌다.

이후 지난해 8월 사업지를 시유지인 신복리 산510-1번지 외 2필지로 변경해 재추진했고 마을주민 66명이 사업 추진에 동의했다.

그러나 이번에 진정을 낸 김씨 등은 주민설명회는 물론 처리장 위치를 변경하는데 서명도 한 적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씨 등은 이번에도 주민 동의서가 조작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시에 당시 66명의 서명이 담긴 마을회의록에 대한 정보공개를 청구했다.

그러나 시는 개인정보 등을 이유로 비공개를 결정했다.

이에 대해 김씨는 "하수처리시설이 필요하다는 건 알지만 1가구가 때문에 사업지가 변경됐는데 더 많은 주민이 사는 곳으로 온다는 게 말이 되느냐"면서 "주민동의가 가짜인지 진짜인지 공개하지 못할 이유가 뭐냐"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찬성 주민 서명은 개인정보 때문에 공개하지 못한다"면서 "주민들이 하수처리장 위치를 선정해오면 검토하기로 했고 마을의 대표 격인 이장 직무대리가 서명을 받아왔다. 당사자들이 직접 찍었는지 여부는 수사기관이 아니어서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김씨 등은 부지변경이 되지 않을 경우 법원에 공사중지 가처분 신청과 행정소송 등을 추진할 계획이어서 갈등이 이어질 전망이다.

 

[전국매일신문] 여수/ 윤정오기자
sss29969928@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