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국에…강원지역 경찰 '기강해이' 잇단 물의
상태바
이 시국에…강원지역 경찰 '기강해이' 잇단 물의
  • 춘천/ 이승희기자
  • 승인 2020.09.26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술값 시비에·음주사고·싸움까지
수사팀 '숙소비 대납' 의혹까지

강원지역 경찰관이 최근 잇단 물의를 빚고 있다.

코로나19 고위험시설로 지정한 단란주점에서 술을 마시고 싸움에 휘말리기까지 하면서 공직기강이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달 28일 강원지방경찰청 소속 A 경위는 오후 11시 40분께 춘천시 후평동에서 술에 취해 운전대를 잡고 후진하다 뒤따라오던 차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당시 A 경위는 혈중알코올농도가 0.245%로 면허 취소 수치의 3배가 넘는 만취 상태였다.

A 경위는 직위해제 됐으며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또한 이달 14일 영월군 상동교 붕괴사고 수사에 나선 강원경찰청 광역수사대원들이 지역 유지로부터 숙박비를 지원받았다는 의혹도 불거졌다.

사고 발생 뒤 영월에 출장을 간 광역수사대원 8명이 머물렀던 리조트의 객실 2개 요금 약 20만원을 지역 유지가 결제했고 이 사실을 안 대원들은 숙박비를 돌려준 것으로 전해졌다.

영월경찰서 집회시위자문위원회 임원을 지낸 영월지역 한 개발업체 대표가 숙소비를 대납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원경찰청 감찰 부서는 청탁금지법 위반 여부 등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있다.

또 코로나 시국에 현직 경찰관이 단란주점에서 술값 시비 끝에 주점 관계자와 싸움을 벌여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춘천경찰서 소속 B 경위는 지난 23일 저녁 같은 부서 동료와 단란주점에서 술을 마신 뒤 종업원과 술값 계산을 두고 실랑이를 했다.

술값 일부 금액의 계산 문제로 말미암은 말다툼은 싸움으로 번졌다.

주점 관계자와 B 경위는 가게 밖에서 싸웠고 당시 이들은 만취 상태였던 탓에 횡설수설하는 등 상황을 제대로 기억하지 못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확인 결과 B 경위가 일방적으로 맞은 것으로 보고, 조만간 양측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하지만 모임을 자제하는 사회적 분위기 속에서 경찰관이 술을 마신 뒤 잇단 물의를 빚은 데다 청탁금지법 위반 소지가 있는 숙박비 대납 의혹까지 불거지면서 기강해이가 도를 넘었다는 비판을 면하기 어렵게 됐다.

[전국매일신문] 춘천/ 이승희기자
lees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