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열전 91] 청양지역자활센터 임수자 생활지원사, 뛰어난 기지로 보이스피싱 피해 막았다
상태바
[인물열전 91] 청양지역자활센터 임수자 생활지원사, 뛰어난 기지로 보이스피싱 피해 막았다
  • 청양/ 이건영기자
  • 승인 2020.09.27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은 지금 - 인물열전 91]
청양지역자활센터 임수자 생활지원사

충남 청양군 노인맞춤 돌봄서비스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한 생활지원사가 보이스피싱 피해를 사전에 막아 화제다.

주인공은 청양지역자활센터 근무 중인 임수자(여·53·사진) 생활지원사.

임 지원사는 최근 자신이 돌보고 있는 A씨의 안부를 휴대폰으로 확인하고 있었다.

통화 도중 A씨의 집 전화벨이 울렸다. 이어 몹시 긴장한 A씨의 목소리와 비상식적인 통화 내용이 휴대폰 너머로 들려 왔다. 순간 임 지원사는 보이스 피싱을 직감했다.

임 지원사는 휴대폰으로 크게 A씨를 불렀다.

하지만 A씨는 몇 번의 부름에도 응답을 하지 않았다.

너무 당황한 나머지 임 지원사와 통화 중이었다는 사실을 잊었기 때문이다.

임 지원사는 서둘러 A씨 댁을 방문했다. 그때까지도 A씨는 집 전화를 끊지 못하고 있었다. 예금통장을 손에 든 채 안절부절 못하는 모습이었다.

임 지원사는 서둘러 집 전화를 끊고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그리고 A씨의 손을 잡고 안심시키며 보이스 피싱이라는 사실을 환기했다.

A씨에 따르면 보이스 피싱범은 A씨의 아들을 사칭했다. 아들의 고통스러운 목소리에다 며느리 등 가족에 대한 세세한 인적사항 때문에 A씨는 순간적으로 판단 능력을 잃었다.

범인은 아들을 억류하고 있다며 5000만 원을 요구했다.

즉시 송금하지 않으면 아들이 어떤 일을 당할지 모른다고 협박했다.

범인은 피해자의 가족이나 친척, 지인의 상세한 인적사항과 급박한 상황을 교묘하게 연결하며 피해자의 이성적인 판단을 무너뜨리는 심리 수법을 동원했다.

피해를 막은 임 지원사는 “때마침 휴대폰 통화를 하는 중이어서 상황을 파악할 수 있었다”면서 “피해를 입기 전에 조치를 하고 많이 놀란 어르신을 안심시켜 드린 보람이 크다”고 말했다.

사정을 전해들은 A씨 가족들은 임 지원사에게 여러 차례 감사를 전했다.
 

[전국매일신문] 청양/ 이건영기자
leegy@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