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詩] 가을 예찬
상태바
[독자詩] 가을 예찬
  • 전국매일신문
  • 승인 2020.10.05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연 시인/ 수필가

열매를 주렁주렁 매단
감나무, 밤나무, 사과나무
물감을 풀어놓은 듯한 산은
아름다운 가을 풍광

누구나
시인이 되고
소년·소녀가 되는
낭만의 가을

파아란 하늘, 새털구름 사이로
달이 수줍어하고
오색으로 채색된 단풍은
감탄사를 연발케 하고
들판은 황금물결 일렁이는
아름다운 결실의 가을

삶의 보람이
주렁주렁 열린
아름다운 인생의 가을

자연이나 인생이나
가을은 아름답고, 또 아름답다

 

[전국매일신문 독자詩] 김병연 시인/ 수필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