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용·이월예산 10년간 568조 '훌쩍'
상태바
불용·이월예산 10년간 568조 '훌쩍'
  • 이신우기자
  • 승인 2020.10.07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광재 의원 "중앙·지방·교육재정
총망라한 예·결산시스템 고민해야"
이광재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광재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불용액과 다음연도 이월액이 최근 10년간 568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광재 국회의원이 7일 기획재정부와 행정안전부, 교육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0∼2019년 중앙정부, 지방정부, 교육재정의 총 이월액은 306조3968억원, 총 불용액은 261조9820억원이었다.

이월액과 불용액을 합치면 모두 568조3788억원이다. 지방정부가 362조7714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중앙정부 152조4141억원, 교육재정 53조1933억원이 뒤를 이었다.

이 의원은 7일 “이월·불용액이 매년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것은 예산 편성 단계뿐 아니라 예산 과정의 마지막 단계인 결산이 구조적으로 취약하기 때문”이라며 “특히 지방재정의 경우 행안부가 우수 지방자치단체에 재정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이월·불용률을 보통교부세 산정에 반영하고 있으나 여전히 결산 심사가 엄밀하지 못한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광역·기초자치단체의 투자 심사를 강화하는 한편 정부 결산이 보다 생산적으로 수행될 수 있도록 중앙·지방·교육재정을 총망라한 예·결산시스템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국매일신문] 이신우기자
leesw@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