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 8억4400만원...강남구 17억 넘어
상태바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 8억4400만원...강남구 17억 넘어
  • 김윤미기자
  • 승인 2020.10.12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박상혁 의원 감정원 자료 공개...서울 4년만에 58% 올라
수도권 10곳 아파트 평균 9억원 초과...성남 수정구 2배 올라

올해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8억4400만원이며 강남구는 17억 넘어서 가장 집값이 비싼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강남3구와 경기 과천, 성남 분당 등 수도권 10곳의 아파트 매매 평균값은 9억원을 넘겼다.

12일 한국감정원이 박상혁 의원(더불어민주당·국토교통위·김포시을)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서울에 아파트 평균 실거래가는 8억4400만원으로 작년 8억원에 비해 5.5% 오른 것으로 파악됐다.

2016년 5억3300여만원에서 2017년 5억9100만원, 2018년 6억8600여만원 등으로 꾸준히 올라 올해 8억4000만원을 넘기며 4년만에 58.2% 상승했다.

서울 자치구 중 최근 4년간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성동구였다. 성동구의 아파트 평균 실거래가는 2016년 5억8100만원이었지만 올해는 10억7800만원으로 85.3% 뛰었다.

같은 기간 영등포구가 4억9700만원에서 8억6000만원으로 72.9% 뛰었고 광진구는 5억8900만원에서 10억800만원으로 70.9%, 송파구가 7억4000만원에서 12억5100만원으로 69.0% 올랐다.

수도권에서는 성남시 수정구가 3억5800만원에서 7억1300만원으로 거의 2배(98.7%) 올라 아파트 평균값 상승률이 가장 높았다.

아파트 평균 가격이 가장 비싼 곳은 서울 강남구로 17억6200만원이었으며 서초구 16억5800만원, 용산구 14억5500만원이었고 경기 과천시가 13억5300만원으로 송파구(12억5100만원)를 1억원 넘는 차로 따돌렸다.

이어 성동구(10억7천800만원), 광진구(10억800만원), 마포구(9억5500만원), 동작구(9억2000만원), 성남 분당구(9억600만원) 등 순이었다. 수도권 시·군·구 중에서 7곳은 아파트 평균 가격이 10억원을 넘겼고 10곳은 9억원을 넘긴 것이다.

지난해와 비교해보면 강북구와 은평구 등지의 상승률이 두드러졌고, 강남권이나 용산 등 고가주택 밀집 지역은 상승세가 미미하거나 오히려 값이 내린 것으로 파악된다. 강남구는 작년(18억원)에 비해 2.1% 내렸고 용산구는 작년(15억2200만원) 대비 4.4% 하락했다.

반면에 강북구는 4억6800만원에서 5억3700만원으로 14.8%, 은평구는 5억2300만원에서 6억원으로 14.7% 올랐고 동대문구도 5억8400만원에서 6억6600만원으로 14.1% 상승했다.

수도권 전체로 보면 경기 평택시가 1억8500만원에서 2억3400만원으로 26.7% 오르며 집값이 가장 많이 뛴 것으로 나타났다. 성남시 중원구도 4억1800만원에서 5억1600만원으로 23.4% 올랐다.

[전국매일신문] 김윤미기자
ky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