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도심형 수목원 '국립세종수목원' 시민에 개방
상태바
국내 첫 도심형 수목원 '국립세종수목원' 시민에 개방
  • 세종/ 유양준기자
  • 승인 2020.10.17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개 전시원 식물 172만그루 식재
정 총리 시민들과 함께 수목원 둘러봐
"세종시 문화 인프라 조성에 역할 기대"
연말까지 입장료 무료

국립세종수목원이 8년간의 사업 준비와 공사를 마치고 17일 정오부터 시민에게 개방됐다.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는 국립세종수목원을 찾아 관계자들로부터 수목원 조성 추진 경과와 현황 등을 보고 받고 관람객들과 인사를 나누며 함께 수목원을 둘러보았다.

그는 "입장객 제한, 관람 방법 조정, 입장객 발열 검사 실시, 관람 구역 소독 등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코로나19 예방과 방역에 세심한 관심과 주의를 기울여 주기를 바란다"며 "국내 최대 규모의 사계절 온실을 갖춘 도심형 수목원으로서 시민들과 함께하는 다양한 교육·문화 서비스 제공에 힘써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앞으로 국립세종수목원이 국립세종도서관과 건립 중인 국립박물관단지와 함께 세종시의 문화 인프라 조성에 큰 역할을 하기를 바라며 이에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국내 세 번째 국립수목원인 세종수목원은 면적이 65㏊로 축구장 90개 규모다.

한국적 전통과 현대적 정원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20개의 다양한 주제 전시원에 2834종 172만그루의 식물이 식재됐다.

관람 시간은 매주 화∼일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입장 마감 오후 5시)이고, 월요일은 휴관한다. 입장료는 시범 운영 기간인 12월 31일까지 무료다.

사계절 전시 온실은 수목원 홈페이지(sjna.or.kr)에서 예약이 가능하며, 같은 시간에 300명이 입장할 수 있다.

[전국매일신문] 세종/ 유양준기자
yjyou@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