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자 뜸한 대구 수성구 중동에 아파트 건설 '붐'
상태바
수요자 뜸한 대구 수성구 중동에 아파트 건설 '붐'
  • 대구/ 신용대기자
  • 승인 2020.10.17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축, 재건축 이어져…5년내 4천여 가구 예상

주거 선호도가 높은 대구 수성구에 있음에도 비인기 지역으로 분류되던 중동에 아파트 붐이 일고 있다.

중동은 그동안 아파트 수요자 관심에서 다소 벗어나 있던 곳이다. 남구에 인접해 있다고 해서 '수남구'라고 부르며 수성구가 아니라고 강변하는 이들도 있었다.

낡은 아파트 몇 개뿐이던 이곳에 수성 효성해링턴플레이스(745가구)가 들어서 올해 초 입주를 시작하면서 분위기가 급변했다.

분양 당시만 해도 '중동이 무슨 수성구냐'는 비아냥거림이 있었지만, 지금은 아파트 호가가 인근 지역에 크게 뒤지지 않는다.

현재 시공 중인 아파트 단지만 해도 수성 데시앙 리버뷰(278가구), 수성 골드클래스(588가구), 수성 뷰웰 리버파크(266가구) 등 3개나 된다.

일부 단지에 미분양 물량이 남아 있었으나 지금은 거의 해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푸르지오 리버센트(714가구)가 분양을 마쳤고 화성파크드림(230가구)이 분양에 나설 채비를 하고 있다.

GS건설은 990가구 규모 희망지구(5만여㎡) 재건축사업 시공사로 선정됐다.

업계는 5년 안에 중동 일대에 새 아파트 4천여 가구가 들어설 것으로 추산한다.

한편 업계 관계자는 "이른바 '똘똘한 한 채'를 수성구에 마련하려는 주택 수요자 관심이 중동으로 쏠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대구/ 신용대기자
shinyd@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