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생형 지역 일자리 횡성형·밀양형 선정
상태바
상생형 지역 일자리 횡성형·밀양형 선정
  • 이신우기자
  • 승인 2020.10.20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횡성에 초소형 전기화물차 생태계 조성
밀양은 친환경·스마트 뿌리 산단 구축
횡성 503명·밀양 245명 신규고용 창출

정부의 ‘상생형 지역 일자리’에 강원 횡성형·경남 밀양형이 선정됐다.

이에 따라 강원 횡성에는 완성차업체와 부품기업이 손잡고 초소형 전기화물차 생태계를 조성하고, 밀양에는 뿌리 기업들이 함께 친환경·스마트 뿌리 산단을 만든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일 제2차 상생형 지역 일자리 심의위원회를 열어 강원 횡성형 일자리와 경남 밀양형 일자리를 ‘상생형 지역 일자리’로 선정했다.

횡성형 일자리는 전기차 관련 중소기업들이 함께 이익과 리스크를 공유하는 중소기업 협동조합을 결성하고 우천산업단지에 초소형 전기화물차 생태계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전기자동차 생산업체(디피코) 1개와 부품업체 6개 등 총 7개 업체가 742억원을 투자하며, 503명을 고용해 초소형 전기화물차를 생산한다. 특히 협동조합 내 완성차업체와 협력업체가 초과 이익을 공유하며 물류·판매망을 공동 활용해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한다는 구상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디피코가 부품 가격을 높여서 구매하는 식으로 부품업체의 영업이익 5%를 보장할 계획”이라며 “디피코도 영업이익 5%를 넘으면 일부를 협력업체에 지원하거나 장학금 등으로 사회에 환원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우천산단에는 디피코 조립 공장이 이미 들어서 있다. 다른 지역에 있는 부품업체들은 이번 상생형 일자리 모델을 통해 산단에 추가로 공장을 건설, 사업을 꾸리게 된다.

이들은 노사관계에서도 적정임금 보장과 직무 중심의 임금체계에 합의했다. 강원도는 사업 환경 조성 등을 지원해 근로자와 업체에 인센티브를 제공할 계획이다.

밀양형 일자리는 경남 및 부산 일대 뿌리 기업이 사업자 협동조합을 결성하고, 지역주민과 기업 간 상생을 통해 친환경·스마트 뿌리 산단(하남산단)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8개 뿌리 기업이 총 1594억원을 투자하고 245명을 신규 고용할 계획이다. 최신 자동화 설비도 구축해 근로자 작업환경을 개선하고 생산에 드는 비용과 시간을 절감해 시장경쟁력을 높인다는 구상이다.

정부는 지자체와 함께 이들 상생형 일자리가 제대로 자리 잡을 수 있게 지방투자촉진보조금, 기업지원센터, 지식산업센터, 기술 개발을 지원한다. 근로와 주거 여건 개선을 위해 복합문화 센터, 직장 어린이집, 일터 혁신 컨설팅 등도 지원할 방침이다.
 

[전국매일신문] 이신우기자
leesw@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