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국감] 이명수 의원 "대전·세종 지방행정통합, 선도적 역할 수행해야"
상태바
[2020국감] 이명수 의원 "대전·세종 지방행정통합, 선도적 역할 수행해야"
  • 대전/ 정은모기자
  • 승인 2020.10.22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수 의원
이명수 의원

대전시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에서 대전시와 세종시간 행정통합 공론화의 필요성 주장이 제기됐다.

이명수 국회의원(아산갑)은 22일 “대전시와 세종시간에 지방행정통합 공론화를 적극 검토해 볼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사실상 대전시와 세종시간 단일 생활·경제권으로 벨트가 단일화되고 있는 추세이고, 정부도 초광역권 지역균형 뉴딜사업 지원을 약속하는 등 지방자치단체간 협력체계 구축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는 상황 등”을 고려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대전시와 세종시간 지방행정통합과 관련해서, 대전시는 찬성 입장을, 세종시는 반대 입장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시는 세종시와 통합될 경우 인구 200만 이상의 광역도시로 행정수도의 기반과 국가균형발전을 이끄는 중부권 한 축을 형성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큰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세종시는 세종시와 대전시를 하나의 생활권과 경제권으로 발전시켜나가는 것에 공감하지만 행정통합은 다른 차원의 문제라는 인식이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의원은 “현재 구한말에 설정한 지방행정체제가 시대가 급변한 현재까지 그대로 이어져 오고 있는데, 지역간 이기주의를 버리고 국가 차원의 국민통합을 위해 이제라도 지방행정체제 개편에 지방자치단체들이 자발적·전향적으로 대응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전시와 세종시가 모범적이고 선도적인 역할을 해 줬으면 좋겠다”며 대전시와 세종시의 전향적 자세를 촉구했다.

 

[전국매일신문] 대전/ 정은모기자
J-e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