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국감] 이양수 의원 "속초 어민 태풍·코로나에 맘졸일때 수협은행 직원들은 법인카드 펑펑"
상태바
[2020국감] 이양수 의원 "속초 어민 태풍·코로나에 맘졸일때 수협은행 직원들은 법인카드 펑펑"
  • 속초/ 윤택훈기자
  • 승인 2020.10.22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비상근무때 은행장은 골프치고 직원들은 야밤 식사 결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땐 회식금지 지시 어기며 단체 회식도"
이양수 의원
이양수 의원

수협은행 직원들이 태풍과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민들의 고통은 아랑곳 하지 않고 법인 카드를 펑펑 사용하는 등 비난을 자초하고 있다.

22일 이양수 국회의원(국민의힘, 속초·인제·고성·양양)은 태풍과 코로나로 어민들은 밤새 맘졸이고 있는데 수협은행직원들은 이를 아랑곳 하지 않고 법인카드를 펑펑 쓴 행태를 지적했다.

수협은행장은 작년 5호, 17호 태풍이 온 시기와 올해 집중호우 시기에 골프를 치고 법인카드를 사용했다. 수협은행 직원들도 태풍시기에 비슷한 행태를 보였다.

밤 11시 이후까지 치킨집, 중국집에서 회식을 한 것은 물론 지점순회를 마치고 저녁 늦게 자택 근처에서 법인카드를 사용해 식사를 한 사실이 드러났다. 작년 8호태풍 때에는 부서장회의를 하며 갈비집에서 식대로 84만9000원을 결제하기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올해 8호 태풍 바비가 몰아치던 시기에는 업무협의를 하는데 있어 같은 시간에 카드를 긁은 쪼개기 결제까지 한 사실이 밝혀졌다.

또한 수협중앙회는 지난 8월 22일 공문으로 회식 금지, 점심식사 시 구내 식당 및 도시락 이용을 통해 이동 최소화를 하달했지만 수협은행 직원들은 지시를 어기고 11명부터 최대 21명이 모여 16만원~58만원의 식대를 법인카드로 결제했다.

이 의원은 “태풍과 집중호우 시기에는 어민들은 밤잠을 설치며 현장을 지키고 관계 기관들은 비상근무를 선다”면서 “하지만 어민들 대표하는 수협은행이 어민들의 상황은 안중에 없이 법인카드를 흥청망청 쓰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일갈했다.

 

[전국매일신문] 속초/ 윤택훈기자
younth@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