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위도 12년째 허허벌판 방치…개발 이뤄질지 관심
상태바
춘천 위도 12년째 허허벌판 방치…개발 이뤄질지 관심
  • 춘천/ 김영탁기자
  • 승인 2020.10.24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 춘천시 의암호 내 위도의 개발사업이 본격화될지 관심이다.

시에 따르면 최근 도는 서면 신매리 위도 41만5733㎡ 일원에 인공 물놀이 시설과 리조트를 개발하는 내용의 '호반(위도) 관광지 조성계획(변경) 승인 고시를 했다고 24일 밝혔다.

약 4천억원을 투입해 849실의 숙박시설 등이 있는 종합 관광단지를 사업자 측이 조성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지난 1971년 1월 호반관광지로 지정돼 수영장 등이 조성돼 운영되고 당시 춘천마임축제가 열리는 등 레고랜드 테마파크가 추진 중인 중도와 함께 지역 대표 야유회 명소였다.

그러나 지난 2009년 민간에서 대규모 테마형 관광지 조성을 추진하려다 무산된 이후 기존 유원지는 모두 사라지고 12년째 '허허벌판'으로 방치되고 있다.

한편 시는 사업자 측에서 조성사업 허가 신청서가 들어오면 안정적 투자자금 조달 등에 초점을 두고 승인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전국매일신문] 춘천/ 김영탁기자
youngtk@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