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정유성 교수팀, 인공지능 이용해 숨겨진 소재 탐색하는 기술 개발
상태바
KAIST 정유성 교수팀, 인공지능 이용해 숨겨진 소재 탐색하는 기술 개발
  • 대전/ 정은모기자
  • 승인 2020.10.28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정유성 교수, 김성원 박사과정, 노주환 박사과정
(왼쪽부터) 정유성 교수, 김성원 박사과정, 노주환 박사과정

KAIST 생명화학공학과 정유성 교수팀은 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해 숨겨진 소재 공간을 탐색, 숨겨진 새로운 물질을 예측하는 기술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고 28일 밝혔다.

연구진이 개발한 소재 역설계 방법은 데이터 학습을 통해 주어진 조성을 갖는 결정구조를 새롭게 생성하게 함으로써 기존 데이터베이스에는 존재하지 않던 신물질을 발견할 수 있도록 한다.

특히 기존의 역설계 방법에서는 원하는 조성을 제어할 수 없지만, 정 교수팀이 개발한 역설계 방법은 원하는 조성을 제어함으로써 숨어있는 화학 공간을 효율적으로 탐색해 물질을 설계할 수 있다.

연구팀의 연구성과인 결정구조 예측기술은 인공지능 생성모델인 적대적 생성 신경망을 기반으로 개발됐다. 또 기존의 복잡한 3차원 이미지 기반 물질 표현자의 단점을 해소하기 위해 비교적 간단한 원자들의 3차원 좌표를 기반으로 한 물질 표현자를 사용했다.

이번 연구를 통해 개발한 소재 역설계 방법을 활용, 빛을 이용한 수소생산 촉매로 활용될 수 있는 마그네슘-망간-산화물 기반의 광촉매 물질의 결정구조를 예측하는 데도 성공했다.

기존 데이터베이스에 존재하지 않는 조성들을 생성조건으로 다양한 마그네슘-망간-산화물 구조를 생성한 결과, 기존에 알려지지 않았으면서 광촉매로서 전도유망한 특성을 갖는 신물질을 다수 발견했다.

 

[전국매일신문] 대전/ 정은모기자
J-e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