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례신도시 트램 2024년 첫 시동건다...국토부 승인
상태바
위례신도시 트램 2024년 첫 시동건다...국토부 승인
  • 임형찬기자
  • 승인 2020.10.29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내년 본격 공사 착공
전기배터리 탑재 노면전차 도입

정부가 위례신도시 트램 사업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내년에 공사를 시작해 2024년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시는 국토교통부로부터 ‘위례선 도시철도 기본계획’을 승인받아 본격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총 연장 5.4㎞에 12개 정거장으로 계획된 위례선은 4.7㎞ 길이의 본선은 5호선 마천역을 시작으로 위례신도시 단독주택 예정지와 위례중앙광장, 위례 트랜짓몰을 거쳐 8호선·분당선 복정역까지 10개 정거장을 연결한다.

차량기지는 위례신도시 북측 공원부지 지하에 설치되며 장지천과 창곡천을 가로지르는 전용 교량도 건설된다. 지상에는 사무관리동을 제외한 나머지 부지를 공원과 녹지로 조성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차량으로는 전력공급 가공선이 없고 전기배터리를 탑재한 노면전차가 도입된다”며 “배터리로 운행되는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대단위 아파트 주거지역을 통과하는 노선 특성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임형찬기자
limhc@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