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유역환경청, 대청호 회남수역 조류경보 해제
상태바
금강유역환경청, 대청호 회남수역 조류경보 해제
  • 대전/ 정은모기자
  • 승인 2020.10.29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염원 관리, 취‧정수 안전관리 지속 추진”
[금강유역환경청 제공]
[금강유역환경청 제공]

금강유역환경청은 지난 8월 조류경보 관심단계가 발령된 대청호 회남수역의 유해남조류가 감소함에 따라 28일 오후 2시부로 조류경보를 해제한다고 29일 밝혔다.

대청호 회남수역의 유해남조류는 지난 12일 1mL당 2,828 셀에서 19일 212 셀로 감소했으며, 26일은 유해남조류가 0 셀로 분석됐다. 조류경보가 발령 중인 문의‧추동수역의 유해남조류도 관심단계 기준 이하로 검출되고 있다.

감소 원인은 수온 저하, 물 꼬리 부분 조류집중제거 활동과 주변 오염배출원 점검 등 관계기관 녹조대응의 결과에 따른 영양염류 감소 등이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

현재까지 대청호를 원수로 이용하는 인근 취‧정수장에 대해 조류로 인한 영향 여부를 확인한 결과 조류독소는 불검출, 맛‧냄새 영향물질은 모두 기준치 미만으로 검출되고 있다.

금강유역환경청 관계자는 “10월 이후 총인 등 조류 영양물질 감소와 수온이 20℃ 이하로 저하됨에 따라유해남조류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나, 아직 조류경보 관심단계가 전면 해제되지 않은 만큼 관계기관과 함께조류 예찰, 오염원 관리 등 녹조현상 대응활동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전국매일신문] 대전/ 정은모기자
J-e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