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전국 중학생 3600명 대상 미래 진로 멘토링
상태바
포스코건설, 전국 중학생 3600명 대상 미래 진로 멘토링
  • 인천/ 정원근기자
  • 승인 2020.11.10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삼척, 대전, 남양주, 경기광주 등 26개 중학교 재학생 대상 건설교육
건설분야 업무 내용, 진로 교육, 경험 공유, 건축물 모형제작 등 수업 진행
[포스코건설 제공]
[포스코건설 제공]

전국 중학생 3600명을 대상으로 미래 진로 멘토링을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회사는 올해 건설교육 아카데미를 인천지역 12개 학교와 삼척, 대전, 남양주, 경기광주 등 현장 인근 14개 중학교에서 실시할 계획이다.

건설교육 아카데미는 포스코건설이 인천시교육청과 손잡고 함께 개발한 중학생 대상 자유학기제 프로그램으로, 건설업에 대한 폭넓은 지식을 체험과 강의를 통해 전달함으로써 미래 진로탐색의 기회를 제공한다.

특히 올해는 교육 여건이 열악한 인천 도서지역 대상으로 처음 교육을 실시해 학생들의 호응을 받았다.

지난달 26일 연평중학교에서 열린 교육에서는 포스코건설 해외인프라영업그룹 최함록 부장이 회사가 직접 건설한 대표 건축물과 해외 건축물들을 소개하고, 인류의 삶의 질 개선에 앞장서는 건설 산업의 중요성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또 미래 진로 선택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건설업 관련 직업과 학과도 소개했다.

청소년 직업흥미검사를 통해 중학생들의 적성에 맞는 진로 소개와 본인이 청소년기에 진로에 대해 고민했던 경험을 공유하고, 중학생들이 직접 3D 종이 건축물 모형도 제작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중학생들에게 생소한 건설업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미래진로를 탐색하는데 도움이 되길 기대하고 있다" 며 "기업시민 경영이념에 걸맞게 다양한 미래세대 육성 활동을 지속.발전시켜나갈 계획” 이라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인천/ 정원근기자
wk-ok@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