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파트 매매가 '둔화'...대구지역 '하락세'
상태바
서울아파트 매매가 '둔화'...대구지역 '하락세'
  • 백인숙기자
  • 승인 2016.01.28 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지역 아파트 매매가 상승폭이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구지역은 65개월 동안 이어졌던 상승세를 마감하고 하락세로 돌아섰다.
 KB국민은행이 27일 발표한 1월 전국 주택가격 동향 조사결과에 따르면 서울지역 아파트 매매가는 전월보다 0.11% 올랐다.
 이는 지난해 12월 상승률(0.32%)보다 0.21%포인트 낮은 것으로 지난해 2월(0.19%)에 이어 11개월 만의 최저 상승률이다.
 지역별로는 전국(0.08%), 수도권(0.11%), 5개 광역시(0.09%), 기타지방(0.02%) 등 전국 대부분이 소폭 상승하는 데 그쳤다.
 지난해 11.24%의 연간 상승률을 보인 대구는 이달 들어 매매가가 0.15% 하락했다.
 대구지역 아파트 매매가가 하락세로 돌아선 건 2010년 7월 이후 처음이다.
 이달 ‘KB부동산 전망지수’도 전국 기준 90.1로 조사돼 기준지수 100 이하로 집계됐다. 대구는 67.7이다.
 KB부동산 전망지수는 KB국민은행 시세조사 공인중개사의 3개월 이후 아파트 가격 변화 예상치를 토대로 작성한 것으로 아파트시장 현장 경기를 체감하는 지표다.
 기준지수 100을 초과할수록 상승세를 전망하는 공인중개사가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겨울 한파와 함께 전통적인 계절적 비수기가 돌아왔고 이미 오른 가격에 대한 부담, 미국발 금리인상, 가계부채 관리방안 시행, 공급과잉 논란 등으로 주택구입 심리가 위축된 상태”라며 “국내외 경기가 불투명해 매도자와 매수자 모두 거래 시기를 늦추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