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역 ‘수도권 남부 순환철도망’ 중심으로 자리매김
상태바
수원역 ‘수도권 남부 순환철도망’ 중심으로 자리매김
  • 수원/ 박선식기자
  • 승인 2020.11.17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인분당선 개통, GTX-C노선·신수원선 개통 예정, 수원발 KTX직결사업 진행
모든 광역철도사업 완료시 KTX·GTX·수인분당선·국철 1호선·경부선 일반 철도 이용 가능
수원시와 경기도가 지난 2월3일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조기 착수를 위한 협약’을 체결한 후 염태영 수원시장(오른쪽 2번째)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백혜련 의원, 김영진 의원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수원시 제공]
수원시와 경기도가 지난 2월3일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조기 착수를 위한 협약’을 체결한 후 염태영 수원시장(오른쪽 2번째)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백혜련 의원, 김영진 의원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수원시 제공]

수원역이 ‘수도권 남부 순환철도망’의 중심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현재 경부선 일반철도, 국철 1호선, 수인분당선을 수원역에서 이용할 수 있고, 수원역에서 삼성역·의정부역 등을 거쳐 덕정역(양주)에 이르는 ‘GTX-C 노선’ 사업과 수원발 KTX 직결사업이 진행 중이다.

수원역을 지나진 않지만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구간 연장 사업’, 인덕원(안양)에서 수원을 지나 동탄에 이르는 복선전철 ‘신수원선’ 사업도 진행 중이다.

진행 중인 모든 광역철도구축사업이 완료되면 수원시는 ‘사통팔달 격자(格子)형 철도망’에 한 걸음 더 다가서게 된다. 수도권·전국 주요 역까지 이동 시간은 대폭 줄어든다.

기본계획 용역을 진행 중인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C 노선은 수원역에서 덕정역까지 74.8㎞ 구간에 건설된다. GTX-C 노선이 개통되면 이동 시간이 획기적으로 줄어든다. 수원역에서 서울 삼성역까지 22분, 수원역에서 의정부역까지 40여 분(현재 2시간)만에 갈 수 있다.

‘수원발 KTX 직결사업’,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구간 연장사업’, ‘신수원선 사업’도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

2024년까지 진행되는 수원발 KTX 직결사업은 경부선 서정리역과 수서고속철 평택지제역까지 4.7㎞를 연결하는 철로를 건설해 수원역을 KTX 출발 거점으로 만드는 사업이다.

현재 수원역에서 하루 4회 KTX가 출발하지만, 수원발 KTX 직결사업이 완료되면 운행 횟수가 대폭 늘어나고, 수원역에서 전국 주요 역까지 이동 시간은 줄어든다.

수원역에서 부산역까지 이동 시간은 현재 2시간 44분에서 2시간 16분으로 28분 단축되고, 수원역에서 목포역은 4시간 39분에서 2시간 28분으로 절반가량 줄어든다.

지난 1월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한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구간 연장사업’은 광교에서 호매실까지 9.7㎞ 구간을 연장하는 것이다. 4개 역이 들어설 예정이다. 신분당선 연장선이 개통되면 호매실에서 강남역까지 47분 만에 갈 수 있다. 현재 호매실에서 강남역까지 광역버스로 100분 정도 걸린다.

인덕원(안양)에서 수원, 동탄을 잇는 복선전철 ‘신수원선’은 실시설계 용역 진행 중이다. 수원시를 가로지르는 형태인 신수원선은 인덕원·의왕·수원·동탄으로 이어지는 37.1㎞ 구간에 건설되는데, 수원 구간(13.7㎞)에는 6개 역이 들어설 예정이다.

신수원선이 개통되면 경수대로 차량 정체가 어느 정도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2026년 개통할 계획이다.

한편 수인선(수원역~인천역)과 분당선(수원역~청량리역)을 연결한 수인분당선은 지난 9월 개통됐다. 수인선 복선전철 3단계 수원~한대앞 구간(19.9㎞)이 개통되면서 1995년 12월 운행을 중단했던 수인선이 25년 만에 전 구간이 연결됐다.

수인분당선 완전 개통으로 수원역에서 인천역까지 75분 만에 갈 수 있다. 개통 전에는 수원역에서 국철 1호선을 타고 가다 구로역에서 인천행 열차로 환승해야 해 90분이 넘게 걸렸다.

염태영 시장은 “수원역은 수도권 광역교통체계의 핵심이자 경기 남부권 최대 거점 역”이라며 “수원역 동측 환승센터를 사람이 중심이 되는 쾌적한 환승 공간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전국매일신문] 수원/ 박선식기자
sspark@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