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정선 출신 소설가 강기희 신작 ‘이번 청춘은 망했다’ 출간
상태바
강원 정선 출신 소설가 강기희 신작 ‘이번 청춘은 망했다’ 출간
  • 정선/ 최재혁기자
  • 승인 2020.11.18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선 출신 소설가 강기희 작가의 신작 소설 ‘1980년 우리는 이렇게 살아남았다’라는 부제를 단 소설 “이번 청춘은 망했다”를 출간했다.

이번 작품은 1979년 10월 26일 사태로 박정희 대통령이 서거한 날부터 시작된 소설 “이번 청춘은 망했다”는 신군부와 함께 권력을 장악한 전두환씨가 대통령에 취임하는 날인 1980년 9월 1일까지 있었던 굴곡진 현대사를 고등학교 2학년 학생의 눈으로 바라본 드라마틱하면서도 가슴이 먹먹해지는 이야기를 다룬 책이다.

작품에서는 1979년 10월 26일 사태로 박정희 대통령이 서거한 날부터 시작된 소설 “이번 청춘은 망했다”는 신군부와 함께 권력을 장악한 전두환씨가 대통령에 취임하는 날인 1980년 9월 1일까지 있었던 굴곡진 현대사를 고등학교 2학년 학생의 눈으로 바라본 드라마틱하면서도 가슴이 먹먹해지는 작품이다.

동시에 강 작가는 격동의 시기인 1979년과 1980년에 정선에도 계엄령이 내려졌고 사북항쟁 등 해결되지 못한 역사적 사건이 있었다며, 40주년을 맞아 당시 역사를 정리해야겠다는 생각으로 소설을 끝내고 나니 고등학생이었던 당시 내 청춘이 망했다는 생각이 들어 제목을 “이번 청춘은 망했다”로 정했다.

작가의 말처럼 당시 청춘들의 삶은 행복과는 거리가 멀었다. 대통령의 부재와 함께 찾아온 계엄 상황은 전국을 얼어 붙게 만들었으며, 정선 땅에도 자유가 통제되는가 하면 통행금지도 앞당겨졌다.

정선을 무대로 한 소설에는 박정희 대통령 유고 발표와 함께 술렁거리는 정선의 학교와 거리 모습이 생생하게 재현되었고, 12.12 쿠데타와 광주항쟁의 공포는 공수부대 진압군으로 참여한 친구 형의 입을 통해 정선에도 전달된다.

강 작가도 경험했을 ‘사북사태’는 사북고등학교 학생 송희와 왕창을 통해 정선까지 전해진다. 주인공 민철은 당시 정선경찰서에 차려진 ‘사북사건수사본부’ 고문실을 몰래 들여다보며 사북의 참상을 목격하다 집이 수색당하는 등 자신도 보안대의 감시망에 걸린다.

사북의 공포가 끝나기도 전 정선은 삼청교육대의 망령이 거리를 떠돌았고, 주인공 민철의 형이 삼청교육대로 끌려가는 등 검거의 선풍이 불어닥친 정선은 또다시 크게 술렁거린다.

자유를 꿈꾸던 청춘들이 겪는 일탈과 방황 그리고 쿠데타와 억압을 통해 권력을 잡아나가던 전두환 신군부의 만행이 씨줄과 날줄로 직조된 소설 “이번 청춘은 끝났다”는 40년 전 정선의 청춘들이 어떤 고민을 하고 살았으며, 지금은 사라진 평화극장과 정선극장 등 정선의 건물과 거리를 떠올릴 수 있는 추억의 작품을 적나라하게 그려냈다

강기희 작가의 “이번 청춘은 망했다” 출판기념회는 19일 오후 6시 정선 아리샘터 전시실에서 독자들을 만난다. 또한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예방수칙 준수 등 참여가 제한된다.

한편 이날 출판기념회는 사북 출신으로 ‘사북사태’를 직접 겪은 가수 박경하씨와 1979년 MBC강변가요제 출신 이정황 영화감독과 춘천을 무대로 활동하는 녹우와 속초 출신 가수 엄계록 등이 우정 출연해 소설 속 주인공이 읽었던 ‘해방전후사의 인식’ 등의 책 이야기와 당시 청춘들이 불렀던 ‘나 어떡해’ 등의 노래를 함께 불러 소설 출간의 의미를 더해준다.
 

[전국매일신문] 정선/ 최재혁기자
jhchoi@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