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열전 111] 김현숙 분당차병원 교수, 뇌종양 교모세포종 치료제 임상시험 '안전성 확인'
상태바
[인물열전 111] 김현숙 분당차병원 교수, 뇌종양 교모세포종 치료제 임상시험 '안전성 확인'
  • 이일영기자
  • 승인 2020.11.18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당 차병원 신경과 김현숙 교수
"혁신적 암치료제 개발 진행 기대"

[전국은 지금 - 인물열전 111]
분당 차병원 신경과 김현숙 교수

차의과학대학교 분당 차병원 신경과 김현숙 교수가 최근 열린 2020 뇌종양학회 연례학술회의에서 교모세포종 환자를 대상으로 한 신약 교모세포종 치료제(OKN-007)의 연구자 주도 임상시험 중간 결과를 발표했다고 18일 밝혔다.

김 교수는 교모세포종을 진단받아 치료를 시작하는 환자를 대상으로 표준치료법인 방사선 치료와 테모졸로마이드를 투여 받는 환자들에게 신약 OKN-007을 병용투여 했을 때 안전성과 약물이 체내에 흡수돼 대사 내 농도 변화 등을 측정,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또 이번 연구에서 OKN-007 투여 횟수에 따라 총 5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2개의 집단으로 연구를 진행, 집단 1에서 안전성을 확인했다. 또한 안정성 확인을 위해 나머지 1개 집단의 추가 환자 모집을 진행하고 있으며 최대 효능 용량 평가를 위해 연구 대상자를 총 25명까지 모집해 연구를 확대 진행할 예정이다.

김 교수는 “전체 뇌종양의 12~15% 정도를 차지하고 있는 교모세포종은 수술과 방사선, 항암 치료를 해도 평균 생존 기간이 14개월에 불과해 새로운 치료제 개발이 시급한 상황”이라며 “신약 OKN-007은 지난 8월 미식품의약품(FDA)로부터 악성 뇌교종의 범주에 해당하는 모든 암종에 폭넓은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받아 향후 폐암 등 고형암 및 희귀암으로 적응증 확장을 통한 혁신적인 암치료제로 개발이 진행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신약 OKN-007를 개발하고 이번 임상을 주도한 지트리비앤티는 다양한 뇌교종 임상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전국매일신문] 이일영기자
leeiy@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