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화물차 공영주차장 13곳 이용률 40%대…외곽 꺼린다
상태바
용인시 화물차 공영주차장 13곳 이용률 40%대…외곽 꺼린다
  • 용인/ 유완수기자
  • 승인 2020.11.21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 340대 불법주차 계도·단속 반복
도심 5곳 추가 조성 추진

경기 용인시가 운영 중인 13개 화물차 공영주차장의 이용률이 40%대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시의 화물자동차 공영주차장 운영 현황을 보면 시가 확보한 화물차 주차공간은 총 478면이지만, 실제 화물차가 주차하는 면수는 218면(45.6%) 수준이다.

시는 작년부터 화물차 공영주차장 13곳을 조성했다.

도심 내에 주차장을 만들기가 현실적으로 어렵게 되자 민간이 보유한 부지를 주차공간으로 활용하는 일종의 주차장 공유사업을 추진한 것. 
 
시 관계자는 "화물차 운전자가 집 근처에 주차하기 때문에 도심과 외곽 주차장 간 이용률 차이가 클 수밖에 없다"면서 "운전자들에게 공영주차장 이용을 독려하고 도심 공영주차장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는 더 많은 화물차 공영주차장 확보를 위해 처인구 포곡읍에 있는 테마파크 에버랜드 측에 협조 요청을 했다.

또 내년에는 고가도로 밑 공유지와 학교 내 유휴부지 등 5곳에 추가로 조성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불법 주차된 화물차에 대한 단속과 계도 활동도 이어가기로 했다.

[전국매일신문] 용인/ 유완수기자
youys@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