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종량제봉투 무게 제한 등 환경미화원 보호나서
상태바
용인시, 종량제봉투 무게 제한 등 환경미화원 보호나서
  • 용인/ 유완수기자
  • 승인 2020.12.01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폐기물 수거 시간 오전 6시로 변경
용인시청 전경 [용인시 제공]
용인시청 전경 [용인시 제공]

경기 용인시는 종량제봉투 무게 제한 등 환경미화원을 보호하기 위한 안전 조치를 시행한다고 30일 밝혔다.

환경부 조사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발생한 환경미화원 안전사고 1822건 가운데 무거운 쓰레기봉투로 인한 부상이 15%를 차지했기 때문이다.

이에 시는 50L와 75L 봉투는 각각 13㎏와 19㎏ 이하로 배출하도록 하는 개정된 조례를 오는 14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더 많은 쓰레기를 봉투에 담기 위해 쓰이는 압축기 사용도 금지한다.

내년부터 생활폐기물 수거 시간도 현재보다 한 시간 늦춘 오전 6시로 변경하기로 했다. 이른 새벽 작업으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다.

폭염, 한파 등 자연재해 시 청소작업을 중단하는 작업 안전 기준도 도입한다.

시 관계자는 “개정된 조례가 깨끗한 용인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환경미화원의 안전사고를 예방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용인/ 유완수기자
youys@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