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전북 야생조류 잇달아 고병원성 AI 확진
상태바
경기·전북 야생조류 잇달아 고병원성 AI 확진
  • 김윤미기자
  • 승인 2020.12.01 10:0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 청미천·부안 동진강 야생조류 확진…주변 방역 강화
경기도 이천시 복하천 인근 하천에서 20일 오후 방역차가 방역을 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경기도 이천시 복하천 인근 하천에서 20일 오후 방역차가 방역을 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경기와 전북 지역의 야생조류가 연이어 고병원성 AI 확진 판정을 받아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1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경기 용인 청미천과 전북 부안 동진강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포획 시료가 정밀 검사를 거쳐 H5N8형 고병원성 AI로 확진됐다.

용인 청미천은 지난달 17일 야생조류 고병원성 AI 항원이 검출돼 방역 관리가 강화된 곳이며, 방역 당국은 부안 동진강에 대해서는 신규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방역 강도를 높였다.

농식품부는 지난 10월1일 이후 전국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 AI 항원이 검출된 사례가 10건에 달해 매우 위험한 상황으로 보고 있다. 지난달 28일에는 전북 정읍 가금농장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했다. 국내 가금농장의 고병원성 AI 발생은 2년 8개월 만이다.

농식품부는 "가금농장은 철새로부터 차량, 사람, 야생조수류 등 다양한 경로로 오염원이 유입될 수 있다는 경각심을 갖고 축사 출입 시 장화 갈아신기, 방사 사육 금지 등 차단 방역을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달 24일 충남 서산 도당천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시료는 H5N8형 저병원성 AI로 확인됐다.
 

[전국매일신문] 김윤미기자
ky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jeonmae 2020-12-01 12:06:53
어휴..방역 잘돼야 할텐데..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