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구, 군·구 공공하수도 침수예방사업 평가 ‘1위’ 쾌거
상태바
인천 남동구, 군·구 공공하수도 침수예방사업 평가 ‘1위’ 쾌거
  • 인천/ 정원근기자 
  • 승인 2020.12.04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1위, 작년 2위 이어 3년 연속 침수예방평가 최상위권

 

이강호 인천 남동구청장 [인천시 남동구 제공]
이강호 인천 남동구청장 [인천시 남동구 제공]

인천 남동구가 올해 우기철 침수예방사업에 대한 평가에서 인천지역 군·구 중 ‘1위’를 차지하는 쾌거를 이뤘다.

구는 각종 하수도 정비 사업의 구 자체 사업비 확보액, 신속집행 적기시행에 따른 발주율·집행율, 하수도 모니터링 시스템 정비, 사전 점검.정비 등의 분야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올해 상습침수 피해지역(간석역 남광장, 길병원 사거리 일대)의 침수 예방을 위해 200여 곳의 빗물받이를 신설·정비했고, 노후하수관로 정밀조사의 신속 시행, 각종 하수암거(BOX)의 대규모 정비 시행 등 적극적인 하수도 사업을 진행했다.
 
구는 2018년 1위, 작년 2위에 이어 올해까지 3년 연속 침수예방평가에서 최상위권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이강호(사진) 남동구청장은 “우기철 침수를 예방하는 사업은 구민의 안전을 위해 꼭 필요한 일”이라며“앞으로 구민의 입장에서 불편한 점이 있는지 확인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행정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인천/ 정원근기자 
wk-ok@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