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BTS 세계 음악사 새롭게 쓰고 있다
상태바
[사설] BTS 세계 음악사 새롭게 쓰고 있다
  • 전국매일신문
  • 승인 2020.12.07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다이너마이트’가 지난 8월부터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100’ 1위로 등극한 데 이어 이번에는 한국어 노래로 서구 음악사회를 놀라게 했다.

미국 대중음악 전문매체 빌보드 싱글차트 ‘핫 100 차트’의 62년 역사상 한국어 노래가 1위를 차지한 것은 처음이다.

BTS는 미국과 전 세계 무대에서 대중 음악계의 ‘대형스타’임을 다시 한번 증명해 주고 있다. BTS의 한국어 신곡 ‘라이프 고즈 온(Life Goes On)’으로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정상에 등극하자, 외신들은 BTS가 미국 대중 음악사에 새긴 역사적 성과를 보도했다.

미국 대중음악 전문매체 빌보드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핫 100 차트’ 62년 역사상 처음으로 한국어 노래가 1위를 차지했다”며 “BTS가 부른 ‘라이브 고즈 온’의 대관식”이라고 찬사를 보냈다.

빌보드는 1987년 ‘라밤바’, 1996년 ‘마카레나’, 2017년 ‘데스파시토’ 등 스페인어 노래가 빌보드 싱글 차트 정상에 오른 적은 있지만, 비영어권 노래 중 한국어가 1위에 오른 것은 ‘역사적인 일’이라고 평가했다.

BTS의 음악적 성과를 주목해온 미국 잡지 포브스는 “BTS는 인종 차별과 외국인 혐오에 뿌리는 둔 낡은 관습의 서구 음악산업을 뒤집어 엎었다”며 “BTS는 그들만의 리그를 펼치고 있다는 사실을 입증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BTS는 빌보드에 진출하려는 외국의 음악그룹을 위한 해설서를 다시 썼고, 그들은 (다른 사람이) 복제할 수 없는 역사적 업적을 이뤄냈다”고 전했다.

미국 연예 매체 벌처는 BTS가 ‘라이프 고즈 온’이 수록된 앨범 ‘BE’를 내놓으며 빌보드 앨범 차트와 싱글 차트를 동시에 석권했다고 높이 평가하면서 “BTS가 한국어 곡으로 1위를 차지하며 음악사를 다시 썼다”고 보도했다.

미국 시사잡지 애틀랜틱은 ‘BTS는 기록을 너무 자주 깨 그들의 성과를 얘기하는 것은 때로 지칠 때도 있다’고 유쾌한 농담을 하면서 ‘BTS가 한국어 노래로 1위를 할 것이라고 예견했지만 이렇게 빨리 현실이 될 줄은 몰랐다’고 놀라움을 표시했다.

외신들은 ‘라이프 고즈 온’이 미국 현지 라디오 방송 횟수가 적은데도 압도적인 음원 판매량으로 1위를 차지한 것과 관련해 탄탄한 팬덤을 구축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포브스는 “진정으로 경이로운 것은 BTS의 한국어 신곡이 라디오 방송, 리믹스 앨범발매, 번들판매(다른 상품과 묶어 앨범을 발매하는 것)의 도움을 받지 않고 빌보드 1위에 데뷔했다는 점”이라며 “이번 성과는 BTS 인기에 대한 확실한 증거를 제공한다”고 칭찬했다.

포브스는 또 “BTS의 성과에 반론을 펼쳐온 사람들은 BTS가 모국어를 버리고 영어로 노래해야만 1위 곡을 낼 수 있다고 주장했지만, ‘라이프 고즈 온’의 성공은 그들에게 질책이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애틀랜틱은 “라이프 고즈 온은 사실상 라디오 방송도 없이 ‘핫 100’ 1위에 오른 최초의 한국어 노래”라며 “BTS가 불가능한 일을 해냈다”고 평가했다.

이어 “라디오로 이 노래를 들었다면 한국어를 쓰지 않는 미국 청취자들은 가사를 이해하지 못하겠지만, 보컬 하모니의 청각적인 따뜻함 때문에 이 곡은 어려웠던 한해에 대한 힐링 트랙이 되게 한다”고 말했다.

BTS의 ‘다이너마이트’는 발매 첫 주인 지난 8월부터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100’ 1위로 등극해 2주 연속 1위를 차지하고, 10주 넘게 최상위권을 내어주지 않았다.

이번에는 일반인들이 상상하기도 쉽지 않게 영어권에 세종대왕께서 창제하신 우리말 노래로 세계 음악사에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어 더욱 의미가 크다. BTS는 한국 문화 전반에 걸쳐 엄청난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전 세계적으로 젊은이들의 열띤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게 사실이다.

이로 인해 전 세계 문화·경제를 움직이는 큰 손으로 등장하기도 했다. BTS는 우리나라 글로벌 대기업 삼성그룹에 못지 않는 경체 창출 효과를 거양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BTS에게는 ‘방탄 이코노미’라는 신조어가 유행하고 있는데 이는 이들의 경제 창출 효과를 나타내는 말이다.

지난해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그룹 방탄소년단이 46억5000만 달러(한화 약 5조3000억원)의 국내 총생산(GDP) 창출 효과를 냈다고 분석했다. 7인의 젊은이들의 그룹 방탄소년단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대기업과   맞먹는 경제 창출 효과른 냈다고 칭찬했다.

이들의 앨범과 콘서트 티켓 판매량이 소규모 국가 연간 생산량보다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CNBC는 이들이 향후 10년 동안 한국 경제에 37조 원 이상의 가치들 가져다줄 것으로 전망했다.

코로나19로 인해 한국사회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도 방탄소년단들이 잠시나마 시름을 잊게 해 주는 것은 불행 중 천만다행이다. ‘라이프 고즈 온’으로 또다시 전 세계 젊은이들에게 새 역사를 쓰고 있는 그룹 방탄소년단에 아낌없는 박수와 용기를 응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