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열전 133] 이양호 하동군장학재단 이사장, 또 통큰 기부 '장학금 전도사'
상태바
[인물열전 133] 이양호 하동군장학재단 이사장, 또 통큰 기부 '장학금 전도사'
  • 하동/ 임흥섭기자
  • 승인 2021.01.04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동군장학재단, 장학기금 1000만원 쾌척…2010년 이후 2억여원 출연
어려운 학생·체육유망주에 사비로 장학금…코로나·화개면 수해에 성품 2000만원
이양호 경남 (재)하동군장학재단 이사장 [하동군 제공]
이양호 경남 (재)하동군장학재단 이사장 [하동군 제공]

[전국은 지금 - 인물열전 133]
이양호 경남 (재)하동군장학재단 이사장

이양호 경남 (재)하동군장학재단 이사장이 고향 후학양성을 위해 통 큰 기부를 해 화제가 되고 있다.

그는 지난해 5월 1000만원에 이어 지난해 말 또 다시 1000만원의 장학기금을 출연하며 10년째 기부를 이어오고 있다.

이 이사장은 지난 2010년 7월 고향 적량면 장학복지회 창립총회 때 1억원 기부를 시작으로 2011부터 하동군장학재단에 1억원, 재부하동향우장학회에 2000만원 등 총 2억 2000만원의 장학기금을 내놔 ‘명불허전’ 장학금 전도사로 불리고 있다.

그는 매년 장학증서 수여식과 우수대학 진학생 간담회 등에 참석한 많은 학생들에게 식사와 선물을 제공하고 일반기탁자에게도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있다.

또한 가정 형편이 어려운 학생 2명과 지난해 10월 30일 체육유망주 2명에게도 사비로 장학금을 지원했다.

이외에도 고향의 크고 작은 행사에 늘 참여하고 있으며 특히 고향의 특산품인 녹차, 배, 대봉감, 재첩 등을 매년 구입해 농가 소득증대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 코로나19·화개면 수해지역에 각각 1000만원 상당의 성품을 제공하는 등 고향사랑이 각별하다.

이 이사장은 “고향의 영롱한 별들은 미래 하동 발전의 원동력인 만큼 좌절하지 말고 꿈을 향해 힘차게 전진하길 바란다”며 “하동군장학재단이 여러분을 넉넉하게 끌어안고 꿈과 희망을 키워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상기 군수는 “알프스 하동의 인재들에게 큰 희망을 선물해준 장학재단의 든든한 버팀목 이 이사장께 감사드린다”며 “높이 나는 새가 멀리 보듯이 알프스 하동의 인재들이 더 큰 꿈을 향해 미래로 나아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전국매일신문] 하동/ 임흥섭기자 
imhs@jeonmae.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