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율현공원 등 '서울 최다' 전기차 충전소 조성
상태바
강남구, 율현공원 등 '서울 최다' 전기차 충전소 조성
  • 박창복기자
  • 승인 2021.01.18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번에 5대 동시‧30분 급속충전 가능, 2월15일 시범 운영
공영주차장에 설치된 전기차 충전소[강남구 제공]
공영주차장에 설치된 전기차 충전소[강남구 제공]

서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율현공원(밤고개로21길) 인근 공영주차장에 ‘전기차 충전소’를 설치하고, 내달 15일부터 시범 운영한다.

충전소에는 50‧100㎾ 급속충전기 3대가 마련돼 한 번에 전기차 5대를 충전할 수 있다. 50㎾ 충전기로 30분이면 전기차 1대 충전이 가능하다. 구는 100면 이상 공영주차장에 전기차 충전기를 100% 설치토록 했으며, 현재까지 총 64개소(122대)가 조성돼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가장 많다.

구는 올해 ▲강남스포츠문화센터(밤고개로1길 52) ▲포이초등학교 공영주차장 ▲언주초등학교 공영주차장 ▲압구정로29길 공영주차장 등 4곳에 100㎾ 급속충전기 1대씩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주명애 환경과장은 “앞으로도 전기충전기 확대는 물론 거주자 우선주차 신청 시 친환경차량에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등 전기차 인프라 구축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서울/ 박창복기자 
parkch@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